(김포)김포시, 최신의 공간정보 DB구축 ‘착착’ 진행 중!

(김포)김포시, 최신의 공간정보 DB구축 ‘착착’ 진행 중!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올해 4월부터 본격추진되고 있는 공간정보 데이터베이스(DB) 구축사업이, 6월 현재 30%의 공정률로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간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사업은, 市 전체 지상ㆍ지하시설물에 대해 최신의 공간정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구축대상은 국토교통부 법률로 규정하고 있는 총 7대 지상ㆍ지하시설물(도로시설물, 상ㆍ하수도, 도시가스, 전기, 통신, 난방 등) 이다.

구축 완료된 공간정보 DB는 부서별로 추진되고 있는 각종 개발사업과 시설물관리 등에 사용되고 있으며, 특히 민선7기 주요 시정정책에 적극 활용되고 있다.

앞서 김포시는 2020년도에 「공간정보 6개년(2021년~2026년)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였으며, 년도별 총 89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시는 1차로 30억을 투입, 2023년까지 중남부 읍ㆍ동 지역의 도로시설물, 상ㆍ하수도, 통신망 등에 대한 최신의 공간정보 데이터베이스(DB) 본격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며,
2026년까지 나머지 북부 읍ㆍ면지역의 공간정보 DB구축을 마무리 함으로써, 각종 대규모 사업 추진 및 중요 정책수립에도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편, 시는 공간정보시스템을 활용하여 지난 한해 총 3,196건의 숨겨진 세외수입 부과와 1,843건의 공유재산 재정비로 주위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고,

실제 사업현장에서도 ‘공간정보 현장지원시스템’ 사용하여 인허가, 세금부과, 현장정보 검색 등 신속하고 편리하게 대민행정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김진석 정보통신과장은,“금번 사업을 통해, 최신의 市 전체 지상ㆍ지하시설물 DB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 이라며, “다양한 도시개발 사업과 정확한 정책수립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 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공간정보 사업을 확대 추진하여, 대민행정서비스 개선은 물론 불법 단속과 세수업무 등 다양한 현장행정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김포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