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김포시, 전국 최초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 사업 시작

(김포)김포시, 전국 최초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 사업 시작

 

18일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선진버스㈜, ㈜피엠그로우와 전기버스 사용 후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에너지보급 신사업 ESS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으로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에 의한 대기환경 오염은 감소가 예상되지만 향후 전기차 노후화에 따른 사용 후 배터리 처리가 새로운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김포시는 사용 후 배터리의 문제를 친환경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구축하고 전기차 충전 등에 활용해 에너지 선순환 선도도시의 기틀을 마련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2021년 산업통상자원부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공모’에 선정됐으며 국비 2억5000만 원, 시비 2억5000만 원, ㈜피엠그로우에서 5억 원을 지원한다.

선진버스(주)는 배터리와 설치장소를 제공하는 등 김포시에서 전국 최초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구축 사업이 수행되는 것이다.

협약에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구축을 위한 행정 지원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 ESS 제작 및 설치·운영 △ESS 활용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 △전기승합차 사용 후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 및 장소 제공 등이 담겼다.

김포시와 선진버스㈜, ㈜피엠그로우는 ESS에 수집되는 데이터 및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동 드레일러형 ESS 제작, 전기공사 없이 수배전 용량이 부족한 건물의 전력수요 해결 등 다양한 산업분야 적용할 계획이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사용 후 배터리 활용방안을 선제적으로 모색할 것”이라면서 “시민의 편의를 위한 이동형 전기차 충전시설 등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대 보급과 에너지 재순환을 통한 에너지신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전기차 특화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포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