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경찰, 투기 의심 수사의뢰 김포시청 직원 ‘혐의 없음’ 통보

(김포)경찰, 투기 의심 수사의뢰 김포시청 직원 ‘혐의 없음’ 통보

 

김포시는 직원의 투기 의심사례 1건을 경찰에 수사의뢰했으나 조사결과 최근 ‘문제가 없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땅 투기 의혹 보도 직후인 3월 9일 전국 최초로 소속 공직자의 토지거래에 대해 50여 일간 선제적인 조사를 벌였다.

조사대상 토지는 공공 및 민간 사업지역 총 39곳 1만 1,825필지였으며 시 소속 및 김포도시관리공사 전 직원과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자발적으로 조사에 참여한 김포시의회 전체 시의원과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등 총 2,473명의 지난 21년간 토지거래 내역을 살펴봤다.

당시 1건의 의심사례를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내부정보 이용에 따른 투기 의심사례가 없다고 밝혔는데 그마저도 경찰로부터 문제가 없다는 결과를 확인받은 것이다.

박만준 김포시 감사담당관은 “직원과 가족들에 대해 확인 가능한 모든 사항들을 조사했고 한 건은 경찰수사를 의뢰했으나 의혹이 해소됐다”면서 “공직자는 국가에서 신분을 보장해주는 만큼 일체의 사리사욕을 탐해서는 안 된다. 청렴 1등 시정이 유지되도록 모든 직원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시는 ‘투기의혹 제보 핫라인(031-5186-8337)’을 올해 말까지 운영한다.

 

#김포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