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주공동체, 서민의 든든한 한끼 천원밥상 지켜낸다

광주공동체, 서민의 든든한 한끼 천원밥상 지켜낸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전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인시장 내 ‘해뜨는 식당’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7일 오전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인시장 내 '해뜨는 식당'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공동체, 서민의 든든한 한끼 천원밥상 지켜낸다
  • 이용섭 시장, 대인시장내 ‘해뜨는 식당’ 찾아 경영애로 파악

  •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소사이어티 후원 물품 전달

  • 동구, 장미회 200만원 전달, 자원봉사 지원, 전기·가스료 할인

  • 대인시장상인회·새마을금고 동구연합회, 쌀·김치 등 재료 지원

  • 이 시장 “시민의 선한 영향력이 얼어붙은 공동체 녹여낼 것”

(자치행정과, 613-2910)

1000원짜리 한 끼 식사로 서민들의 고달픈 삶을 어루만져 온 동구 대인시장내 ‘해뜨는 식당’을 코로나19에 따른 운영난으로부터 지켜내기 위한 광주공동체의 노력이 본격화됐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17일 ‘해뜨는 식당’을 찾아 경영상황을 점검하고 식당의 지속 가능 방안을 모색했다.

‘해뜨는 식당’은 지난 2010년부터 밥과 3찬, 따뜻한 국으로 구성된 식사를 단돈 1000원에 판매해 형편이 어려워 끼니를 잇지 못하는 독거노인, 일용직 노동자 등 소외이웃의 지킴이 역할을 해왔다.

특히 지난 2015년부터는 암 투병 끝에 작고한 고 김선자씨의 유지를 이어 딸인 김윤경씨가 운영해오고 있다.

‘해뜨는 식당’은 그동안 지역의 선한 영향력 가게로 입소문이 나면서 개인과 단체, 기업들의 후원과 김씨가 보험설계사로 받은 월급 등으로 적자를 메꾸어 가면서 운영됐으나 최근에는 코로나19 등의 상황이 겹치면서 후원물품이 줄어들면서 경영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날 이 시장의 방문에는 임택 동구청장, 시의원,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등이 함께 해 식당 운영의 애로사항을 파악하는 한편, 쌀 20kg 100포(600만원 상당)를 전달했다.

또 동구청은 구청 장미회가 200만원을 후원한데 이어, 전기·도시가스 요금 할인 방안을 모색하고 자원봉사 요청 시 적극 지원키로 했다.

대인시장 상인회는 50만원 상당의 김치 20kg과 무 등 식재료를 지원했고 새마을금고 동구연합회도 좀도리쌀을 지속 전달하는 한편 3월말까지 협의회를 개최해 매월 쌀 20kg 들이 3~5포대 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이웃을 보살피는 평범한 시민들의 선한 영향력이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공동체사회를 녹여내는 가장 강력한 힘이 되고 있다”면서 “광주시도 우리 시민들의 선한 가치와 움직임이 선순환 될 수 있도록 촘촘한 민생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