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주시, 수돗물 맛‧냄새 물질까지 잡아낸다

광주시, 수돗물 맛‧냄새 물질까지 잡아낸다

 

광주시, 수돗물 맛‧냄새 물질까지 잡아낸다

                            광주시, 수돗물 맛‧냄새 물질까지 잡아낸다






                광주시, 수돗물 맛‧냄새 물질까지 잡아낸다
  • 정수처리시설 유충 실시간 모니터링 및 에어커튼 설치

  • 고도정수처리시설 가동…고품질 수돗물 생산·공급

(상수도사업본부, 609-6110)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근 타 지자체의 잇따른 수돗물 유충사고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선제적 위생관리와 수질관리에 적극 나서고 있다.

※ 인천시(’20.7월), 제주도(’21.2월) 수돗물 유충 민원발생

이와 관련, 용연정수장은 지난 10일 동복호 상수원부터 정수장, 배수지까지 정수처리 모든 과정에 대한 유충(알) 발생 여부를 현미경 등으로 조사하고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또한, 여과지와 정수지에 생물체 유입을 원천차단하기 위해 에어커튼, 이중문, 포충기를 설치하고, 창문 방충망 시설도 더욱 촘촘하게 변경(1㎜→0.1㎜)하는 등 시설물 보강에도 힘쓰고 있다.

수돗물의 냄새물질을 잡는데도 주력하고 있다. 현재 상수원인 동복호 저수율이 47% 수준으로 예년에 비해 저수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수질 악화가 우려됨에 따라 냄새물질(지오스민, 2-MIB)을 유발하는 조류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수질 모니터링도 실시간 하고 있다.

※ ’21.3.24. 현재 동복호 저수율 47%(4300만㎥), 공급 가능일수 140일

※ 동복호 저수율 : ’16년 90.2%, ’17년 69.9%, ’18년 70.8%, ’19년 73.4%, ’20년 80.2%

※ 동복호 원수 수질악화는 저수율 40% 전후에서 발생하며, 정수장에 유입된 맛·냄새물질이 제대로 정수처리 되지 않으면 수돗물에서 냄새가 발생

또한, 앞으로도 전문인력을 투입해 정수처리시설 전반을 청소하고, 동복호 수심별 원수 수질조사, 취수구 위치 조정, 조류경보제 운영, 갈수기 물환경 변화 예찰관리 및 정수장 전 공정에 대한 유충(알) 실시간 모니터링을 계속한다. 

특히, 상수원 수질과 먹는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상수원에서 부터 정수(수돗물)에 이르기까지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수질기준 항목에 카페인, 이부프로펜 등 미규제 유해물질을 추가해 검사할 계획이다.

※ 상수원수 : 127개 → 129개 항목(카페인, 이부프로펜) / 정수 : 225개 → 227개 항목(카페인, 이부프로펜) 

한편, 용연정수장은 맛·냄새 물질을 제거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지난 12월 준공하고 현재 활성탄흡착지 세척, 오존투입시설 적정운영 등 자체 시운전을 하고 있다. 맛·냄새물질이 유입되는 5월 전까지 고품질의 수돗물을 시민들에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 고도정수처리시설 : 공사기간 ‘17.4.3~’20.12.15 / 총사업비 500억원 / 시설용량 30만톤/일  

염방열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정수장 위생관리와 수질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