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주시, 공무원 세대 간 소통 시간 가져

광주시, 공무원 세대 간 소통 시간 가져

 

광주광역시는 9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으로 ‘90년대생이 온다’ 저자 임홍택 작가를 초청해 ‘새로운 세대와 갈등 없이 소통하기’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는 9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으로 ‘90년대생이 온다’ 저자 임홍택 작가를 초청해 '새로운 세대와 갈등 없이 소통하기'라는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시, 공무원 세대 간 소통 시간 가져
  •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 ‘90년생이 온다’ 저자 임홍택 특강

  • 신세대 공무원 특성과 문화, 가치 이해 필요성에 공감

(인사정책관실, 613-6290)

광주광역시는 간부 공무원과 신세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대 간 소통을 위해 ‘90년생이 온다’의 저자 임홍택 작가 초청 특강을 9일 개최했다.

‘제17회 공직자 혁신교육’으로 열린 이번 특강은 ‘새로운 세대와 갈등 없이 소통하기’라는 주제로, 공직사회 내 밀레니얼 세대 공직자가 증가하면서 선·후배 세대 간 갈등을 해소하고 적극행정과 청렴문화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임 작가는 “공직에 진입해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90년대생들과 선배 공무원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신세대 공무원의 특성과 문화, 일명 ‘꼰대 문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어느 조직이나 신·구 세대 간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이유는 젊은 세대를 위한 조직이 아닌 선배 세대가 만들어 놓은 가치와 규범에 틀을 맞추기 때문이다”며 “선·후배 세대가 함께 공감해야 사회가 건강성을 유지하며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화 시 인사정책관은 “선·후배 공직자들이 진정한 소통을 위해 노력하는 문화가 중요하다”며 “관행과 불합리한 공직문화를 개선하는데 모든 직원들이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세대 간 소통 프로그램을 계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선·후배 공무원의 문화 차이를 이해하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공무원교육원에서 ‘세대 간 소통과 공감 마당’ 교육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청내 ‘사내대학’에서도 다양한 세대 간 소통교육을 하고 있다.

 

#광주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