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중앙-광주 청년정책조정위원회 간담회

중앙-광주 청년정책조정위원회 간담회

 

중앙-광주 청년정책조정위원회 간담회

                            중앙-광주 청년정책조정위원회 간담회






                중앙-광주 청년정책조정위원회 간담회
  • 청년관련 법규상 청년 연령 확대 및 자율사업비 지원 등 건의

(청년정책관, 613-2710)

광주 청년정책조정위원회와 중앙 청년정책조정위원회가 지역과 중앙정부의 청년정책을 공유하고 주요사업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13일 오후 시청 소회의실에서 박은철 위원장을 비롯한 시 청년정책조정위원회와 국무총리 소속 중앙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이승윤 부위원장 등 위원들이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지난 광주청년정책조정위원회에서 논의된 청년관련 법규상 청년연령 통일 관련 내용을 주요 안건으로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광주 청년정책조정위는 평균수명 증가와 취업 등으로 결혼연령이 늦춰진 사회·경제적 생활주기를 반영해 청년기본법 상 청년 연령을 현재 만 19세~34에서 만 19세~39세로 확대해 줄 것을 건의했다.

청년 연령이 확대되면 청년통계 및 정책대상이 일원화돼 더 많은 청년들이 정책대상으로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지자체만의 산업구조와 문화를 반영한 개성 있는 청년정책 추진이 가능하도록 자율사업비 편성・지원을 건의하고, 현재 선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청년정책이 가칭 ‘청년카드 발급’ 등의 보편적 지원으로 전환돼 청년이라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정책, 사각지대 없는 청년정책이 이뤄지도록 제안했다.

이에 중앙 청년조정위원회는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내용으로 부처들에 충분히 전달하고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간담회가 끝난 후 참여자들은 광주 대표 청년 지원기관 ‘광주청년센터’와 ‘토닥토닥 청년일자리 카페’를 방문해 청년정책의 인적・물적 기반을 점검했다.

김영선 시 청년정책관은 “청년정책 현장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온 전문가들이 중앙-광주의 청년정책 최고 심의의결기관의 일원으로서 얼굴을 맞대고 소통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향후에도 더 활발한 소통의 기회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청년이 돌아오는 광주, 청년도시 광주’의 비전 아래 종합적이고 체계적 청년지원을 위해 지난 1월1일자로 행정부시장 직속 청년정책관을 신설하고 제3기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출범하는 등 조직정비와 소통활성화로 청년정책 도약기를 준비하고 있다.

 

#광주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