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주소방, 폐방화복으로 암투병 소방관 지원한다

광주소방, 폐방화복으로 암투병 소방관 지원한다

 

광주소방, 폐방화복으로 암투병 소방관 지원한다

  • 지난해 119REO(주)와 지난해 폐방화복 재활용 업무협약

  • 문화상품 제작‧판매 수익금 50% 암 투병 소방관 후원

(방호예방과, 613-8120)

광주시민의 안전을 지켜온 방화복이 새로운 상품으로 탄생해 시민들에게 다가간다.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올해 119REO(주)와 손잡고 폐방화복을 재활용한 다양한 문화상품을 제작‧판매해 수익금 50%를 공상 승인을 받지 못한 암 투병 소방관을 후원한다.

119REO(주)는 폐방화복과 소방호수을 재활용해 제품을 제작 판매하는 사회적기업으로, 수익의 50%를 공상 승인을 받지 못한 소방관을 후원하고 있다.

시 소방안전본부는 소방본부 단위로는 처음으로 지난해 11월12일 119REO(주)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구연한이 지난 폐방화복을 무상으로 양여키로 하고 방화복 250벌을 제공했다.

방화복 한벌은 36조각으로 분해돼 가방, 카드지갑, 팔찌 등 40종의 제품을 만들 수 있다. 폐방화복으로 제작된 가방과 액세서리 등 제품은 5월16일까지 광주신세계백화점 지하 1층에서 특별기획전으로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1층 기념품 판매점에서도 폐방화복으로 제작한 다양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김영돈 시 방호예방과장은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의 생명을 지켜준 방화복이 함께 현장을 누빈 암 투병 소방관들을 지원하는데 쓰이게 됐다”며 “생명의 가치를 담고 있는 하나뿐인 제품에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뉴스

 

 

Author: L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