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반객들의 생명줄, 국가지점번호판 대폭 늘린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행안부·시설물유지관리협회·한전·LX, 국가지점번호판 확대 설치 업무 협약

 

최근 인천광역시에 소재한 원적산을 등반하던 신모 씨(남, 47)는 갑작스럽게 심각한 수준의 어지럼증을 느꼈다. 몸을 제대로 가누지도 못하던 그는 119에 전화를 해 구조를 요청했다. 첩첩산중에서도 신 씨가 자신의 위치를 119 측에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주변에 국가지점번호판이 설치돼 있었기 때문이다. 신 씨는 ‘번호판 덕분에 큰 화를 면하게 됐다. 앞으로 이 번호판이 더욱 확대 설치됐으면 등산객들의 안전이 훨씬 강화될 것 같다.’라고 생각했다.

위 사례처럼 산행 도중 응급상황을 만났을 때 국가지점번호판을 통해 구조를 받은 경우가 적지 않다. 이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가 등산인구들의 ‘생명줄’ 역할을 하는 국가지점번호판 확대에 나선다. 국가지점번호판이란 전 국토를 격자(10m×10m)로 나눠 번호를 부여((예)바사 4321 4261)하고 산, 들, 바다 등 거주지역이 아닌 곳에 설치해 응급구조 등에 활용하는 번호판이다. 국민 누구라도 야외활동을 할 때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국가지점번호(노란표지)를 이용하여 신고하면 빠른 응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현재 설치수량(16,632개)의 약 3배인 46,832개를 설치, 국토 1㎢*당 1개 이상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 1개의 국가지점번호판 당 담당면적 3.3㎢(현행) · 1.0㎢(’22년) 확대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는 12일 산과 들에서 국민의 위치찾기를 개선하기 위해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회장 김용훈),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 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박명식)와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는 댐, 보 등 전국 55만개 시설물을 유지·관리하면서 국가지점번호판 설치와 유지·관리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전력공사는 산악지역에 산재되어 있는 2만여 개의 송전철탑에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하기로 했다. 또한 한국국토정보공사는 국가지점번호판 설치에 소요되는 측량수수료를 30% 감면하기로 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은 “국민의 여가 활동이 등산, 자전거, 트래킹 등 야외활동 증가로 변하고 있다.”라면서 “국가지점번호판 확대 설치로 야외에서도 국민들께서 안전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대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