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사랑 상품권으로 결혼식 축의금까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한 「고향사랑 상품권 설명회」 개최

 

강원도 양구군에 사는 김모 씨는 매달 ‘양구사랑 상품권’을 30만원씩 구매한다. 상품권을 정기적으로 구입하면 구매액의 1.2%를 포인트로 적립해 주는데다 상품권 3만원당 1장씩 주는 경품권 혜택도 쏠쏠하기 때문이다. A씨는 작년 2월 경품 축제에서 당첨돼 세탁기를 선물로 받기도 했다. 이뿐 아니다. 그는 양구사랑 상품권으로 축의금도 내는 등 상품권을 활용해 알뜰한 생활을 하고 있다.

지난 2007년부터 약 10년에 걸쳐 고향사랑 상품권이 제대로 정착된 곳으로 평가받는 강원도 양구군 사례다. 행정안전부가 이처럼 지역에서 경제수단 역할을 톡톡히 하는 고향사랑 상품권 활용 확대에 나섰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 이하 행안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일선 시군 등 지자체를 대상으로 「고향사랑 상품권 설명회」를 개최하여 행안부의 ‘고향사랑 상품권 지원 방안’을 설명하고 우수 지자체 사례를 확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설명회는 ‘신규 도입 복지수당과 복지포인트의 30%를 고향사랑 상품권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해 골목상권을 활성화’하자는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고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설명회에서는 ‘고향사랑 상품권의 의미’에 대한 전문가 교육을 시작으로 춘천시·양구군·나주시 우수사례 소개 등이 진행되었다. 서울 신용보증재단의 문진수 이사는 “고향사랑 상품권은 공동체 복원,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볼 수 있다.”라며 “주민들이 고향사랑 상품권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작게 출발하되 상호 연대를 통해 점진적으로 확장해 나가는 접근방법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행안부는 ‘고향사랑 상품권 지원 방안’을 설명하였다. 방안에 따르면, 행안부는 온누리 상품권 뿐 아니라 고향사랑 상품권으로 지방공무원 복지 포인트를 30%까지 지급할 수 있도록 「지방공무원 맞춤형 복지제도 운영기준」을 개정하는 한편, 지자체 재량에 따라 ‘아동수당’ 등 신규 도입 복지수당을 고향사랑 상품권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고향사랑 상품권 불법 환전을 예방하기 위해 불법 환전 행위에 대한 과태료 부과 근거*를 마련할 예정이며, 지자체의 고향사랑 상품권 발행·운영비용을 낮추기 위한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 「(가칭)고향사랑 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제정 추진(’18년)

마지막으로 행안부는 상품권 운영 지자체가 다른 지자체의 우수사례·노하우를 쉽게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고향사랑 상품권 발행 및 운영 안내서」를 배포하였다.

변성완 행안부 지역경제지원관은 “지자체가 쉽고 간단하게 고향사랑 상품권을 도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이번 설명회를 마련했다.”라며, “오늘 설명회를 시작으로 인구 과소지역 등 일선 시군에서 고향사랑 상품권을 이용해 골목상권 등 서민경제 활성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