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원주~강릉 철도건설사업 등 개통대비 공정점검 실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 평창동계올림픽 수송지원 관련 진부역 등 방문…완벽개통 결의를 다지다 –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강영일)은 12월 개통을 앞둔 원주∼강릉 철도건설사업 등 2018 평창동계올림픽 수송지원 철도사업을 안전하고 완벽하게 개통하기 위하여 9월 7일(목) 강영일 이사장 등 간부진이 진부역 등을 방문하여 개통준비상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한다고 밝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수송지원사업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연결철도 건설사업(6.4km), 기존선(수색∼서원주) 고속화 사업(108.4km)과 원주∼강릉 철도건설사업(120.7km)이다.

공단은 이날 회의에서 10월 진행될 영업시운전 계획 등 개통을 위한 잔여 검토사항 등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올림픽 주경기장이 위치한 진부역 등을 방문하여 점검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수송지원사업은 금년 6월 본선 주요공사를 완료하고, 현재 철도안전법 제38조에 따라 개통 전 안전성을 충분히 검증하기 위해 7월 31일부터 시설물검증 시험을 시행 중이다.

10월 24일(화)부터는 정상운행의 적절성을 검토하기 위해 인천공항에서 강릉까지 전 구간에 KTX를 투입하여 실제 영업상황을 가정한 영업시운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강영일 이사장은 “개통 전 사소한 부분 하나까지도 놓치지 않고 꼼꼼하게 점검할 것”이라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찾는 선수단 및 관람객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수송서비스 제공을 위해 완벽하게 개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