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는 자치경찰제 전국 확대의 출발점”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제주 자치경찰단 간담회 및 격려, 제주 4·3평화공원 참배

 

행정안전부 장관은 15일부터 16일까지 제주 자치경찰단 및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한다.

15일에는 제주 자치경찰단을 방문하여 자치경찰의 주민 밀착형 치안업무 추진현황을 살피고 관계자를 격려하는 한편, 정부의 자치경찰제 확대 추진방안에 관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16일에는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하여 희생자 위령제단에 참배하고 유족회 등과 만나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제주 자치경찰단 방문은 자치경찰단 업무보고와 건의사항을 듣고 직원들을 격려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김 장관은 관광객 급증에 따른 관광 치안질서 확립, 주민 맞춤형 치안활동 전개, 자연환경 보전을 위한 수사 및 단속활동 등에 관한 보고를 받고 업무수행에 힘쓰는 자치경찰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자치경찰제 확대는 실질적인 지방분권을 위해 매우 중요한 과제이며, 제주도의 자치경찰제가 전국 확대의 출발점이 될 것” 이라며, “「제주특별자치도 특별법」에 따라 시행 중인 제주 자치경찰 모델을 보완하고, 명실상부한 ‘인권경찰’로 거듭나기 위한 방향과도 부합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이번 방문의 의의를 말했다.

김 장관은 16일 제주4·3평화공원에 방문하여 위령제단에 참배하며 제주4·3사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4·3평화기념관에서 유족회 및 4·3평화재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제주4·3사건 희생자 유족회의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제주4·3사건 문제해결을 위한 유해 발굴 및 희생자 추가신고 등 해결방안을 모색할 전망이다.

김 장관은 “제주4·3사건 희생자 유족들의 아픔에 깊이 공감하며, 제주4·3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규명해 희생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족들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