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8일 문화예술인 현장조사·제보 신청의 날, “블랙도 화이트도 없는 세상” 개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 9. 18.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1차 대국민 보고, 9. 19. 문화재정 토론회 –

영화감독 변영주, 소설가 박민규, 사진가 노순택, 미술가 이하, 영화감독 이송희일, 시인 송경동, 연극평론가 김미도 교수, 이동연 한예종 교수 등 200여 명의 문화예술인 참여

  지난 2017년 7월 31일에 발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공동위원장 도종환, 신학철/이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가 8월 31일, 온라인 제보센터(www.blacklist-free.kr)와, 페이스북 페이지(@blacklistfree2017)를 개통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9월 18일(월) 오후 2시부터 독립영화상영관 인디스페이스에서 1차 대국민 보고 및 문화예술계 소통을 위한 첫 오픈 행사 ‘블랙도 화이트도 없는 세상’을 개최하여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의 출범을 사회적으로 알리고, 출범 후 1달 보름 동안 진행된 진상조사의 결과와 권고문을 발표한다. 행사가 열리는 인디스페이스는 그간 블랙리스트로 사찰과 검열 배제를 당해 온 것으로 알려진 대표적인 독립영화 상영관이다.

  당일 행사는 1만여 명에 이르는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인들이 현장에서 조사 신청을 공개적으로 하는 날이다. 현장 조사 및 제보 신청은 당일 1시부터 2시까지 받는다. 토크쇼 ‘블랙리스트, 말하다’ 자리를 통해서는 당사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는다.

  토크쇼 사회는 얼마 전 언론에서 국정원 자료를 통해 이명박정부 당시 대표적인 블랙리스트였다는 점이 밝혀졌다고 보도된 영화감독 변영주 님이 맡는다. 이야기 손님으로는 변영주 감독과 함께 이명박정부 당시 국정원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른 것으로 알려진 이송희일 감독, 해외 초청 사진전 과정에서 배제된 경험을 갖고 있는 사진가 노순택, 박근혜 패러디 작품을 만들었다는 이유로 재판 등을 진행하고 있는 미술가 이하, 공간대관 배제 피해 당사자인 극단 돌파구 대표 전인철 씨, 그리고 그간 공개적인 장소에 나오는 것을 무척이나 꺼려하던 소설가 박민규 씨 등 문화예술인 200여 명이 함께한다.

  이외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내 ‘제도개선소위원회’에서는 9월 19일(화) 14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교육동 1강의실에서 문화재정토론회를 개최한다. 이 토론회는 블랙리스트 사태 이후 문화재정의 운용 원칙과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첫 제도개선 현장 공개토론회다. 김상철 나라살림연구소 연구위원이‘박근혜 국정농단을 계기로 본 문화재정 구조의 문제점 및 개선방안’을 발제하고, 이규석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본부장이 ‘공정하고 지속 가능한 문화재정 운용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발제한다. 또한 이원재 블랙리스트 제도개선소위원장이 ‘블랙리스트 사태 관련 피해 사업 및 예산 복원정책의 기본 방향’을 발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2018년 예산안 주요 내용’은 송윤석 문체부 재정담당관이 맡는다. ‘제도개선소위원회’에서는 이후 장르 및 지역 문화예술인들과 함께하는 연속 현장토론회 개최와 법·제도 개선 연구 등을 준비 중이다.

  한편 9월 29일 1시에는 국회에서 블랙리스트 쟁점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블랙리스트 사건의 헌법적 쟁점과, 국회의 역할, 진상조사위원회의 목표와 과제 등을 한상희 건국대법대교수, 유승익 신경대 법대교수, 조영선 변호사(블랙리스트 진상조사소위원장) 등이 발제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