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필, 베를린 뮤직페스티벌에 초청…아시아 오케스트라 최초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윤이상 탄생 100주년, 대표곡 예악과 무악 연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7(현지시각독일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에서 열린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윤이상 DAY’ 공연과 관련해 세계적인 음악 페스티벌에서 경기필이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어 매우 자랑스럽다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윤이상 탄생 100주년을 맞아 베를린 뮤직페스티벌(Musikfest Berlin)이 마련한 윤이상 DAY’의 경기필 초청 공연을 관람한 뒤 진행된 리셉션에 참석해 경기필이 아시아 오케스트라 최초로 베를린 뮤직 페스티벌에 초청받아 공연을 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리셉션에는 남 지사를 비롯해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최춘식 국민바른연합대표이필구 소통위원장이경수 주독일한국대사박병대 전 대법관김진복 베를린 파독광부회장그리고 윤이상 선생의 자녀 윤정 씨가 참석했다.

남 지사는 윤이상 선생 탄생일인 오늘 그의 작품은 예악무악이 독일에서 연주되니 더욱 감회가 새롭다한국의 오케스트라가 한국 작곡가의 작품을 연주해 더욱 깊은 감동이 느껴진다며 자유와 평화의 도시 베를린에서 동서양이 음악으로 교감하는 윤이상의 작품을 들을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정기열 의장도 윤이상 100주년 기념을 맞이해 오늘 그분의 음악을 함께 듣는 것만으로도 이 자리가 대단한 영광이라며 섬세하고 부드러운그리고 동양과 서양이 조화를 이룬 모습에 큰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필은 윤이상의 대표 교향곡인 예악(禮樂,1966)과 무악(舞樂,1978)을 연주해 큰 박수를 받았다윤이상은 해당 곡들을 통해 동양의 사상과 음악기법을 서양 음악어법과 결합해 완벽하게 표현한 최초의 작곡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예악은 1966년 도나우에싱겐에서 초연됐는데 제례적이고 장엄한 의식을 표방해 윤이상에게 국제적인 명성을 안긴 작품이다전통 궁중음악처럼 ()’을 치며 시작되며박에 의해 곡의 형식이 나눠진다전통악기 생황(笙簧)’은 작품 전체에 독특한 음색을 부여했다생황은 17개의 가느다란 대나무 관대가 통에 동글게 박혀 있는 악기이며 국악기 중 유일하게 화음을 낸다.

무악 역시 한국적인 음색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무악은 윤이상이 한국 음악의 역사에서 수천 년 동안 전승되어 왔던 춘앵전(임금의 생일잔치 연에서 추던 꾀꼬리 춤)을 연상하며 작곡했다꾀꼬리 춤을 추는 무용수와 이를 둘러싼 유럽구경꾼들을 음으로 표현했다.

기념 공연에서는 윤이상의 제자였던 도시오 호소카와의 작품도 연주하고소프라노 서예리가 협연했다.

베를린 뮤직페스티벌은 2005년 시작된 음악축제로 다니엘 바렌보임쿠르트 마주어로린 마젤 등의 지휘자와 베를린 필하모닉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이 초청연주를 한 바 있다.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1997년 10, ‘경기도립팝스오케스트라로 창단된 이후국내 무대는 물론, 2008년 중국(상하이닝보항주), 미국 LA(월트디즈니 콘서트홀윌셔이벨극장투어를 시작으로 2009년 스페인 발렌시아와 톨레도 페스티벌, 2010년 중국(상하이소저우베이징)투어이탈리아 페스티벌 초청 공연(치비타베키아치비달레류블리아나피스토이)에 참여하였다. 2014년에는 일본 아시아 오케스트라 위크 페스티벌에 한국 오케스트라 대표로 초청 받았으며, 2015년에는 우리나라 오케스트라 최초로 독일 베를린 필하모닉 홀에서 공연하고 자를란트 뮤직 페스티벌에 정식 초청을 받았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