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대비물질 97종 다룬 휴대용 정보집 선보여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화학물질안전원, 화학사고 발생 시 현장대응 위한

‘사고대비물질 휴대용 정보집(키인포가이드)’ 발간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김균)은 화학사고 시 신속·정확한 현장대응과 피해수습 요령 및 안전조치 등을 담은 ‘사고대비물질 휴대용 정보집(키인포가이드)’를 9월 19일에 발간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보집은 화학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거나 피해 규모가 클 것으로 우려되어 ‘화학물질관리법’에서 지정한 사고대비물질(유해화학물질) 총 97종의 요약 정보를 담았다.

정보집은 화학사고 대응기관인 유역(지방)환경청, 합동방재센터, 소방서, 군, 경찰, 지자체 등 600여 개 유관기관 종사 2,000여 명에게 배포된다.

이 정보집에는 올해 5월 사염화규소, 실란, 브롬 등 사고대비물질로 새롭게 추가된 28종의 정보도 포함됐으며, 사고대비물질 별 주요특성, 대응지침, 위험성, 방제요령, 인체노출 유해성, 응급조치, 대피거리 등 51개 주요 내용을 요약 수록했다.

화학사고가 발생할 경우 현장대응자가 초동조치를 효과적으로 대처하여 2차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유용한 정보도 포함됐다.

사고대비물질의 자세한 정보를 열람할 수 있는 국·내외 데이터베이스 온라인 주소를 비롯해 국내 화학물질 규제사항, 물질분류 표시, 화학 전문용어 등 초보자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사용 설명서를 부록으로 덧붙였다.

권역별 화학·특수구조대의 소방 대응요원이 사고현장에 도착하여 화학물질별 초동조치와 이에 적합한 방재활동과 화재 동반 시 진압요령 및 주민대피 반경 설정 등 세부사항도 목록에 담았다.

이번 정보집은 화학물질안전원 누리집(http://nics.me.go.kr)에 그림파일(PDF) 형태로 이달 말 공개될 예정이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이번 정보집 배포로 화학사고 대응기관과 유관기관이 화학물질 별로 신속하고 전문적인 현장 대처와 과학적인 수습 방안 및 대응에 도움을 주어 화학사고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황승율 화학물질안전원 연구개발교육과장은 “앞으로도 화학물질의 각종 정보를 알기 쉽게 요약한 정보집을 발간하여 유관기관의 화학사고 현장대응 능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