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부적격 의경부대 지휘요원은 의경부대 근무 못한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앞으로 부적격 의경부대 지휘요원은 의경부대 근무 못한다.”

– 전역자를 위한 ‘후임사랑·의경발전 신문고’ 신설, 다양한 발전제언 청취

– 경찰청 지휘부 특별 인권진단(소원수리) 실시

경찰청(청장 이철성)은 일부 의경부대에 아직도 남아 있을 수 있는 인권침해 행위나 부당행위를 완전히 근절하고, 인권 친화적으로 의경부대를 지속 관리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의경부대 복무혁신 종합대책을 마련,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의경 신고상담이나 지방청 복무점검 등을 통해 부적격 지휘요원으로 확인될 경우 즉각 인사조치(전출)하고 부당행위 등으로 전출된 지휘요원은 또 다시 의경부대에 근무할 수 없도록 인사심사를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본청 경비과(의경계)에서 복무점검팀(4명)을 직접 운영하여 신속하고 확실하게 신고사건을 처리함으로써 의경 신고상담의 실효성을 한층 제고하고 전국 지방청 의경부대 복무점검팀의 전문성을 향상하기 위해 외부 전문 교육기관에 위탁교육을 의뢰하는 한편, 감찰기능에서 복무점검팀의 적정 조치 여부 등 운용실태 전반에 대해 점검?확인을 강화한다.

또한, 전역자와의 소통 강화를 위해 의무경찰 홈페이지에 「후임사랑–의경발전 신문고(가칭)」를 새롭게 마련, 전역 이후에도 의경 생활문화 발전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대원의 인권의식을 내면화하기 위해 본청 및 지방청 인권위원과 인권전문 강사 등 내?외부 인권 전문가와 합동으로 의경부대에 대한 인권진단 및 교육을 실시하고 의경부대 지휘요원의 리더십 역량 강화를 위해 전국 의경부대 전 지휘요원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순회 워크숍’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의경부대 복무혁신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이번 주부터(2.28.∼) 약 한 달간 경찰청 국장급 지휘부가 현장에 나가서 직접「의무경찰 특별 인권진단(소원수리)」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부대 전입 6개월 미만 신임 의무경찰과 직접 소통하고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를 가질 계획이며 의경 부모님, 의경 어머니회, 지방청 인권위원 등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앞으로도 본청 차원에서 일선 의경부대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인권 친화적으로 의경부대를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의경과 지휘요원 모두가 행복한 의경부대를 만드는데 끊임없는 혁신 노력을 계속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