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장애인 탈시설-자립지원 네트워크 토론회 개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실무자 중심의 분임토의를 통해 장애인 자립 정책에 적용 가능한 의견 도출 기대 –

 

인천광역시는 11월 20일 사회복지회관(남동구 소재)에서 인천형 탈시설-자립지원 사업의 구체적 실행방안 모색 및 실천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탈시설-자립지원 네트워크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인천시와 「탈시설-자립지원 민관 실무협의체」(2017. 6월 구성)가 협업하여 추진한 두 번째 행사이다.
장애인거주시설, 장애인자립생활지원(IL)센터, 장애인복지관 종사자 50여명을 대상으로 인천형 탈시설-자립지원 네트워크 구축 및 역할 정립을 위한 실행방안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는 소규모 분임토의 및 브레인스토밍 형식의 열린 토론으로 진행된다. 각 권역 내 자치구별 유관기관 종사자 2~3명씩, 분임별 최대 8~10명 내외, 5~6개 분임으로 편성하여 구성원 전원의 참여를 유도, 탈시설-자립지원 정책에 대한 서로의 입장과 인식 차이를 이해하며 구체적인 실천전략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인천대학교 전지혜 교수의 분임지도 및 평가를 통해 진행되며,
「자립을 희망하는 시설거주 장애인의 사전 및 사후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각 기관별 역할과 협업 방안」을 주제로 각 기관의 실무자 간 토의를 통해 인천형 탈시설-자립지원 모델 구축에 실제 활용이 가능한 방안 도출을 목표로 한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권역별로 3개 기관을 묶어 분임 조원을 구성함 으로써 유관기관 간의 교류 및 소통, 협업의 지속 가능성을 제고한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은 검토를 통해 향후 인천시의 탈시설-자립지원 관련 사업 추진에 참고·반영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지난 9월 「탈시설-자립지원 소통공감 설명회」를 시작으로이번 「네트워크 토론회」, 오는 12월에 「소통공감 워크숍」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탈시설-자립지원 정책수행 시 인천시와 민간기관 간의 열린 소통관계 및 네트워킹을 다져나가고 있다.

또한 내년에도 시설거주 장애인의 탈시설-자립지원 촉진을 위한 유관기관 간 네트워크 사업 등을 통해 올해의 성과가 실무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태미 장애인복지과장은 “앞으로도 탈시설, 인권강화 등을 지향하는 장애인 복지정책 기조에 발맞춰 지역사회 내 자립을 희망하는 시설 거주 장애인의 자기결정권 및 지역사회 통합을 지원하기 위한 자립기반 조성 마련을 위해 민과 관이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