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역 고위험 사업장 지진피해 및 위험요소 긴급 점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17.11.15(수) 지진 발생한 포항지역의 고위험 화학·철강 공장 대상

 

고용노동부(장관 김영주)는 ‘17.11.15(수) 오후 포항에서 규모 5.5의 강한 지진이 발생함에 따라 해당 지역에 소재한 고위험 사업장(공정안전관리(PSM) 대상 사업장 전체 66개소)*을 대상으로 11.16(목)부터 긴급 점검 및 기술지도를 실시한다.

* 원유 정제처리업, 석유화학계 기초화학물질 제조업 등 7개 화학업종 및 51종의 유해·위험 화학물질을 규정량이상 사용하는 설비를 보유한 사업장(포스코 등 철강·화학·소재 업종 사업장으로 포항지역에 총 66개소 소재)

고용노동부는 ‘17.11.15(수) 14:29 지진 발생 직후, 관할 지청과 안전보건공단에 사고현황을 파악하고 여진에 대비하여 사업장 자체 안전점검을 강화토록 하는 등 상황을 엄중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17.11.16(목)부터 1주일간 포항에 소재한 유해·위험물질을 대량 취급하는 고위험 사업장의 위험요인을 신속하게 점검하고 기술지도할 계획이다.

이번 점검시에는 지진 피해현황을 파악하는데 그치지 않고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여진에 대한 대비 현황과 취약한 노후 시설을 파악하여 긴급으로 보완조치하도록 하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는 지진발생시 유해·위험물질을 대량 취급하는 철강·화학공장에서의 화재·폭발·누출사고는 노동자와 인근 주민에 미치는 피해가 매우 크므로

`16년 경주 지진 이후부터 노후시설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으며 이번 긴급 점검 및 기술지도를 통하여 포항 지진의 여진 등에 의한 고위험 공장의 대형사고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 ‘16.9.12 경주 지진시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경주 활성단층에 소재(포항·경주·울산·부산·양산·밀양 지역)한 노후화학설비 보유 고위험 사업장 64개소를 방문조사(’16.10.15∼11.30)하여 문제점을 발굴하고 개선토록 조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