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준 높은 숲가꾸기 위해 道 산림분야 전문가 머리 맞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경기도, 2017년도 숲가꾸기 토론회 22일 오전 10시 도내 산림분야 관계자 70여명 참석

숲 가꾸기 시기별, 사업종별, 기능별 작업방법 및 개선방안 등 논의

경기도내 산림 분야 전문가들이 수준 높은 숲 가꾸기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경기도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양주 광적면 소재 딱따구리 수련원에서 ‘2017 숲가꾸기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전국 숲 가꾸기 기간(11월 1일~30일)’을 맞아 산림경영 및 숲가꾸기 품질향상을 도모하는 자리로, 도 및 시군 숲가꾸기 담당자, 엔지니어링협회 경기도지회, 산림조합 현장대리인, 산림분야 기술사, 산림법인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산림 전문가를 초빙해 산림을 경제·환경적으로 가치 있는 국가자원으로 육성하고, 숲 가꾸기의 시기별, 사업종별, 산림 기능별 작업방법 및 개선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를 나눴다.

특히, ‘숲가꾸기’는 나무의 생장을 촉진시키고, 식생을 건강하게 만들어 경제적으로도 가치 있는 산림자원을 만드는데 기여함은 물론, 뿌리의 말뚝효과와 그물효과를 촉진시켜 장마철 산사태 방지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김영택 경기도 산림과장은 “산림을 조성하는 것 이상으로 중요한 것이 숲을 가꾸고 보전하는 것”이라며 “기술과 품질향상을 통해 보다 건강하고 가치 있는 산림을 만들어 나가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숲가꾸기 기간’은 산림청이 숲가꾸기 분위기를 장기간 지속시키기 위해 지난 1995년부터 매년 11월 한 달간을 지정해 전국적으로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