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과 청소년이 안전한 도시 부산」을 위한 토론회 개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부산지역 아동·청소년 2,025명 대상으로 한 실태 조사 결과 공유,

안전한 지역공동체 조성을 위한 대응 방안 모색

 

부산시는 11월 28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대학교수, 전문가, 공무원 및 일반시민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아동과 청소년이 안전한 도시 부산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와 부산시의회가 주최하고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이 주관하는 이번 토론회는 최근 부산 사상구 등에 발생한 청소년 관련 사건으로 아동과 청소년의 안전이 위협받고 불안한 사회분위기 확산에 대응하여 각계 정책수요자 입장과 의견을 수렴해서 아동과 청소년이 안전한 지역공동체 조성에 기여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이다.

 

진행순서는 주제발표와 학계 및 관련 분야 전문가를 패널로 하는 패널토론, 종합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주제발표에는 ▲박금식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연구위원의 ‘아동·청소년이 안전한 친화도시 조성’을 주제로 부산지역 2,025명 아동·청소년 대상 실태조사 결과를 공유한 다음 ▲주동범 부경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패널토론을 진행한다. 패널에는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김수용 의원, 부산시학교폭력예방회복조정센터 문명순 센터장, 부산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백진영 센터장, 부산시 교육청 건강생활과 이기원 장학사, 부산시 아동청소년과 전홍임 과장이 참여하여 아동과 청소년이 안전한 지역공동체 조성을 위한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최근 학교폭력 및 청소년 관련 사건으로 부산지역 아동과 청소년이 위협받고 있는 현실에서 참석한 모든 시민과 유관기관 및 단체, 전문가 등의 다양한 시각에서 아동과 청소년이 안전한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