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우결핵 등 가축전염병 청정지역 달성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선제적 방역관리로 최근 5년 관내 우결핵 등 가축전염병 발생 급감 –

 

인천시는 인천 관내의 우결핵 등 주요 가축전염병 발생이 2013년부터 현재까지 최근 5년간 큰폭으로 감소하거나 비발생을 유지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2종 가축전염병인 우결핵은 소, 사슴, 돼지 등 다양한 동물에 감염돼 기침, 쇠약, 유량 감소 등을 일으키는 만성 소모성 질병으로 사람에게도 전염되는 인수공통감염병이다. 국가가축방역통합시스템(KAHIS)에 따르면 우결핵의 전국 발생 수는 2013년 2,506건, 2014년 4,109건, 2015년 2,885건, 2016년 3,239건, 2017년 2,160건으로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인천 내 우결핵 발생건수는 2013년 41건, 2014년 57건, 2015년 67건으로 증가세를 보이다 2016년 3건, 2017년 2건으로 급감하였다. 이는 2013년부터 우결핵병 검사방법에 감마인터페론 검사법이 추가 도입되며 우결핵 검출 민감도 상승으로 발생두수가 늘다가, 적극적인 발생농가 도태 및 사후관리로 발생두수가 감소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암소의 유산, 후산 정체, 수태율 저하를 일으키며 수소에서는 고환염과 부고환염을 일으켜 불임을 유발하는 가축전염병인 브루셀라병은 2013년 3건 발생 이후 4년 간 비발생 중이며, 반추수(소, 면양, 산양)에서 만성적인 설사와 심한 수척, 빈혈 등을 일으키는 요네병은 2014년 1건 발생 이후 3년 간 발생하지 않았다.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우결핵병과 브루셀라병은 구제역처럼 한꺼번에 확산되는 질병은 아니지만 꾸준히 장기간 발생할 수 있는 세균성 질병으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하며 “인천시 방역 당국의 선제적 방역활동과 가축사육 농가들의 꾸준한 관리가 빚어낸 결과”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