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기업역량강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 – 부산시, 전국최초로 지역유망중소전문건설업 대상‘Scale Up’지원 –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부산지역 유망중소전문건설업체 10개사 선정 ⇨ 맞춤형 경영컨설팅 ⇨

기업의 역량강화, 강소기업으로 육성 ⇨ 중앙1군 건설대기업 협력업체 등록 지원

 

부산시는 지역전문건설업체의 지역하도급율 향상과 지역업체 역량강화를 위해 전국 최초로 2018년 ‘지역 중소전문건설업체 Scale Up’을 위한 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대기업 협력업체로 등록되진 못했지만, 성장가능성이 높은 지역 유망 중소전문건설업 10개사를 선발하여 기업역량수준을 진단하고 영역별 경영과제를 도출하는 등 맞춤형 경영컨설팅을 통해 중앙 1군 대기업협력업체로 등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지역 일감확보 및 일자리창출을 도모하려는 것이다.

 

2015년 이후 지속된 건설경기 호황에 힘입어 토공, 수공분야 등 상위 전문건설업체의 수주편중에 반하여 오히려 경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실내건축, 창호, 도장 등 중하위권 지역 중소업체는 대기업 협력업체 선정기준에도 미달하는 등 수주확보에 어려움이 커 전문건설분야의 업종별 양극화 현상이 심각한 실정이다. 이에 부산시가 양극화현상을 해소하고 맞춤형 경영컨설팅을 통한 중소전문건설업체의 Scale up을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서게 된 것이다.

 

이 사업은 당장 1월부터 추진될 계획이며 ▲전문건설협회를 통한 20개사 추천 받아 10개사를 선정 ▲선발된 기업 역량‧수준 진단 ▲영역별 경영과제 도출 ▲강소기업으로 육성 ▲육성된 강소기업의 중앙 1군 대기업 협력업체 등록‧지원이 최종 목표가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급변하는 시대에 유연하고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며, 새로운 성장을 위한 기업의 ‘스케일 업(Scale-up)’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번 사업이 기업들의 기(氣)를 살릴 수 있는 프로젝트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부산시는 ▲부산지역 내 대형 건설현장에서 우리지역 전문건설업체의 하도급률을 높이고 지역자재․지역장비를 우선 사용 할 수 있도록 지난해 조례를 개정하였으며, 부산 지역업체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Scale Up’ 지원 사업 △건설현장근로자 근로개선 업무매뉴얼 △2018년도 지역 관급공사 발주계획 발표 △수도권 대형건설사 본사를 직접 방문해 지역업체의 협력업체 등록을 적극 권장하는 등 지역전문건설업의 역량을 강화하는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방침이다.

 

※ Scale Up 지원 방법

– 신청기간 : 2018. 1월 ~ 2월중

– 신청자격 : 부산소재 전문건설업체(대기업 협력업체 미선정 업체)

– 접 수 처 : 대한전문건설협회 부산광역시회 1차 접수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