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벼 보다 소득높은 새로운 작부체계 확대 보급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여주, 연천 등 7개 시·군에 확대 보급

지난해 시범사업 결과, 여주 고구마 재배시 벼 재배보다 2.7배 소득증가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쌀 적정생산 정부정책에 따른 논 이용 새로운 소득원개발 지역명품 육성사업을 도내 7개 시·군에 보급한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단위 면적당 쌀의 생산량은 증가하고 있지만연간 1인당 쌀 소비량(2016년 기준 61.9)은 지속 감소하면서 우리나라 쌀 산업에 빨간 등이 켜진 상황이다.

농업기술원은 정부의 논 타 작목 재배정책의 일환으로 지난해 논 이용 새로운 소득원 개발 지역명품 육성사업을 여주에서 시범 실시했다이에 특산품인 고구마 재배를 통해 10a당 180만원의 소득을 올려 벼 재배시 보다 2.7배의 소득을 올렸다.

작년에 이어 금년에도 34천만원의 예산으로 벼 대체 소득작목 육성과 소득형 작부체계 모델 보급사업을 추진해 정부의 쌀 적정생산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소득형 작부체계 유형으로 고구마+(여주), 맥류+(연천), 감자+(이천고양등을 7개 시·군에 보급하고 방제용 드론 등 노동력절감을 위한 농기계를 투입해 생산비를 줄여 농가소득을 올릴 계획이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타작물의 수급 불안을 초래하지 않도록 사업 대상 선정 시 품목별 집중 여부 및 판로 확보 등을 특히 고려해야 한다며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 지자체와 농협 등 유관기관과 적극 협조해 쌀값안정 등 농업인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