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과학기지 30주년, 남극에서 새로운 미래를 그리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 1월 23일(화) 남극 킹조지섬 세종과학기지에서 30주년 기념행사 열려 –

 

우리나라 남극 연구의 시작점인 세종과학기지가 올해로 설립 30주년을 맞는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3일(화) 오후 3시 30분(현지시각, 잠정) 남극 세종과학기지에서 3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988년 2월 17일 설립된 세종과학기지는 서울에서 17,240km 떨어진 서남극 남셰틀랜드 군도 킹조지섬에 위치하고 있으며, 현재 제31차 월동 연구대 등 100여명의 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세종과학기지를 거점으로 남극에서의 기후변화·유용생물자원 조사 등 다양한 부문의 연구를 수행하며, 남극연구를 선도하는 국가 중 하나로 활약하고 있다.

 

▲ 30주년 행사 진행계획

 

23일 행사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하여 설 훈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심재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홍영표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윤호일 극지연구소장 등이 참석하였다. 또한 칠레 · 중국 · 러시아 등 세종과학기지 인근에 위치한 주변 국가 기지 대표들과 세종과학기지 근무 인력 등 150여 명이 함께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최초로 월동대장을 역임했던 장순근 연구원 등 지난 30년간 세종기지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들*에게 표창을 수여하였다. 이에 더하여 그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기지를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주변 기지들(러시아, 칠레)에 해양수산부 장관 명의의 감사패를 수여하였다.

* (대상) 최초 월동대장(장순근), 남극지명 사전에 우리고유지명 등록(10곳)하는데 기여한 연구원(최문영), 남극조약당사국회의 자문위원(이용희) 등 총 9명

 

아울러, 행사 참석자들은 세종과학기지 준공 30년을 기념하여 월동연구대 물품 · 사진 · 영상 등을 담은 ‘타임캡슐’을 남극에 묻었다. 매립된 타임캡슐*은 세종과학기지준공 100주년이 되는 2088년에 개봉할 예정이며, 극지 개척정신을 미래세대에 계승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주요 내용물) 대통령 영상메시지, 학생·일반인 등 축하영상(23인), 장관·극지연구자·일반국민 등 응원메시지, 월동대 기념품(월동대 마크 등), 극지연구 30주년 성과모음집 등

 

이 후에는 신축연구동 준공을 기념하는 테이프 커팅식과 남극 연구 30년사의 흔적을 보존하기 위한 역사관*의 현판 제막식도 함께 진행되었다.

 

* (역사관 구성) ①DISCOVERY(30년 사진 전시), ②PASSION(극지연구성과물 등 전시), ③MEMORY(역대 월동대원 관련물), ④NATURE(남극 자연과 생명 소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영상메시지를 통해 “기후변화 예측과 생태계 연구, 미래 자원 개발을 위해서 헌신과 수고를 아끼지 않으신 극지인 여러분께 감사와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세종기지 준공 30주년을 계기로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를 가지고, 세종기지의 이름 그대로 대한민국은 물론 인류를 널리 이롭게 하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라고 전했다.

 

▲ 우리나라의 남극 진출 연혁

우리나라는 국립수산진흥원에서 1978년 남빙양에서 크릴 시험어획과 해양조사를 실시하면서 첫 남극 진출을 시작하였다. 이후 1985년 한국해양소년단 주도로 구성된 ‘한국남극관측탐험단(단장 : 윤석순, 당시 한국해양소년단 총재)’이 최초로 남극관측탐험에 성공하였다.

이를 계기로 남극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면서 1986년 33번째 국가로 ’남극조약*‘에 가입하였으며, 1987년 2월 남극세종기지를 건설한다는 방침을 결정하고 1988년 남극세종과학기지를 건립하여 본격적인 남극 연구의 역사를 써내려오고 있다.

 

* 남극조약 주요내용 : ① 남극의 평화적 목적 사용, ② 과학적 조사의 자유 보장, 영유권 동결

우리나라는 세종과학기지 설립 다음해(89년) 세계에서 23번째로 ‘남극조약협의당사국*’의 지위를 획득하였으며, 이어 90년에는 남극연구과학위원회 정회원국으로 가입하여 입지를 다졌다. 지금은 세종과학기지 외 2014년 테라노바만 인근에 설립된 장보고 기지까지 총 2개**의 기지를 운영하며 남극대륙까지 활동 범위를 넓혀 가고 있다.

 

* 남극조약 가입국 중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국가 지위를 의미하며, 남극 관련 연구실적 등이 있을 것을 요함. 우리나라는 88년 세종과학기지 건설 이후 실적을 축적하여 조약 가입(‘86년) 3년 후 협의당사국 지위를 획득

 

** 우리나라는 남극에 2개의 상주기지를 둔 세계 10번째 국가

 

세종과학기지는 13명의 적은 인원으로 개소하였으나, 지난 30년 간 월동연구대원 450여명과 3천여 명의 연구자들*이 이곳을 거쳐 가면서 명실공히 남극 연구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였다.

 

* 1988년∼2018년까지 31차에 걸쳐 월동연구대 450여명, 총 3,000여명의 산·학·연 연구자 및 정부조사단 파견

 

▲ 세종과학기지에서의 위기와 극복

 

지난 ‘03년 12월 남극세종과학기지 제17차 월동연구대원들이 조난당한 동료를 구조하 기 위해 출동하였다가, 강풍으로 인해 고무보트가 전복되어 故 전재규 대원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이 사고를 계기로 남극기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기지인프라 개선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에 따라 이듬해(‘04.4) 극지연구 전문기관인 극지연구소(한국해양연구원 부설)가 설립되고, 쇄빙 연구선인 아라온호가 건조(’06년 건조 시작, ’09.11 진수)되는 등 극지연구 기반이 더욱 강화되었다.

 

▲ 세종과학기지의 주요 연구 성과, 향후 추진계획

 

세종과학기지 준공 이후 우리나라는 극지연구에 매진하여 인류의 미래 청정에너지인 가스하이드레이트 매장지역을 발견(‘03년, 국내 천연가스 연간소비량 약 200배 규모) 하였다. 또한 기존 물질보다 항산화 활성능력이 뛰어난 노화방지 물질(라말린)을 발견하여 이를 활용한 화장품이 개발 · 판매되기도 하였다.

 

또한, 우리 제안으로 세종기지 인근의 펭귄거주지(세종기지 2km 남방)를 남극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09년, 나레브스키 포인트)하였고, 이후 이 지역에 서식하는 펭귄들(젠투펭귄, 턱끈펭귄)의 생태를 연구하고 환경변화를 모니터링하여 국제사회에 알리는 등 보호구역 환경관리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세종과학기지가 위치한 남극 킹조지섬과 남극반도 해역은 지난 수십년 간 온난화로 인한 해빙(解氷) 등이 급속히 진행되어 온 지역으로, 기후변화 예측을 위한 중요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남극세종과학기지는 세계기상기구(WMO)의 정규 기상관측소로 지정(‘89)되어 하루 4회의 기상정보(기온·풍속 등)를 제공함으로써 세계 기상예보에 기여하고 있다. 아울러 2010년부터는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등 기후변화 지표를 관측하는 지구대기감시(Global Atmospheric Watch) 관측소로도 지정되어 기후변화 예측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작년 4월 수립된 ‘제3차 남극연구활동진흥 기본계획’에 따라 세종과학기지를 기반으로 전지구적 환경변화 예측 및 대응을 추진하고, 남극생물의 유전적 특성을 활용한 극지생명자원 실용화 등 융복합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남극점을 향한 독자적 내륙진출로* 개발과 2,500m 수심의 빙저호** 탐사 등 새로운 연구 영역을 지속적으로 개척하고, 남극 관문지역 협력 거점*** 운영 활성화 및 국제협력 확대를 통한 남극연구 파트너십 강화**** 등에 노력할 계획이다.

 

* (코리안루트) 장보고과학기지를 기점으로 남극점에 이르는 내륙진출로

** 빙하 하단이 녹아 형성된 호수로, 새로운 생명체를 탐색할 수 있는 미개척 연구지역

*** 한-뉴질랜드 남극협력센터(크라이스트처치), 한-칠레 남극협력센터(푼타아레나스)

**** 중국(PRIC), 영국(BAS), 일본(NIPR), 말레이시아(NARC) 등과 연구협약 체결(`17∼`21)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