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중국해 유조선 침몰로 인한 국내 해역 오염 없어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해수부, 바닷물 수질분석 및 수산물 안전성 검사 결과 발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지난 1월 15일 동중국해에서 발생한 유조선(SANCHI호) 침몰사고와 관련하여, 국내 연안의 바닷물 수질분석과 국내에 유통되는 수산물 안전성 검사 결과 모두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 그간 조치경위 >

 

외국적 유조선 SANCHI호(파나마 국적, 85,462톤)가 동중국해에서 침몰한이후, 기름유출로 인한 국내 연안의 오염피해 가능성과 수산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여 현지에 해경함정을 파견하고 항공기를 통한 예찰 활동, 인공위성 촬영, 유류유출 확산예측 분석 등 기름유출상황 및 이동방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였다. 또한 해경청 및 해양환경공단의 방제선 전진배치 등 방제세력 긴급대응태세를 구축하여 대응해 왔다.

 

< 바닷물 수질분석 >

 

해양수산부는 유조선 침몰지점에서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제주도 쪽으로 북상하는 상황을 가정하고, 2월 7일 국내 최남단 해역의 바닷물을 채취하여 수질분석을 실시하였다. 국립수산과학원 등 전문기관의 분석 결과, 현재까지 동중국해 유조선 침몰로 인한 국내해역 오염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번 분석을 위해 먼저 국립수산과학원 과학조사선(탐구3호)과 해경함정이 서귀포 남쪽 약 200㎞ 부근 10개 관측정점* 수심 20미터에서 바닷물을 채취하였으며 이후 수산과학원, 해양경찰청, 해양환경공단 등 각 전문기관에서 해당항목을 분석하였다.

 

* 동쪽 정점에서 서쪽 정점까지의 거리 약 100㎞(정점간 사이는 약 10㎞)

 

<각 기관별 분석항목>

국립수산과학원

해양경찰청

해양환경공단

다환방향족탄화수소 (PAHs) * , 생태독성 **

* 두개이상의 벤젠고리를 가지는 방향족 화합물질

** 독성 물질이 생물 또는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평가

유지문 ( 油指紋 ) *

* 시람의 지문처럼 기름도 각기 상이한 탄화수소 성 분을 지니고 있어 , 이를 활용하여 유출 선박과 오염원을 색출

유분농도 *

* 해수에 녹아 있는기름성분의 함량

채취된 시료를 대상으로 생태독성 검출 여부를 분석한 결과 모든 시료에서 유류로 인한 생태독성이 나타나지 않았으며, 유지문(油指紋) 감식 분석 결과 채취한 시료 모두에서 유분함량이 검출 한계치(0.1mg/L) 이하로 확인되어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0개 정점에서 채취한 해수의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 농도(불검출 ~21.0ng/L)는 우리나라 남해안 연안의 해수농도(불검출~35.5ng/L)와 유사한 수준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다만 바닷물에 녹아있는 기름성분의 함량을 측정하는 ‘유분농도’ 분석 결과 모든 정점에서 극히 미량의 유분(최소 0.125~최대 0.475㎍/L)이 검출되었다.

그러나 이정도의 농도는 해양환경기준상 해수수질기준(10㎍/L)의 약 1/20 ~ 1/100수준이며 ‘17.2월 전국연안의 해양환경측정망 농도(최소 0.018 ~ 최대 1.654㎍/L)보다 낮거나 유사한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조사에서 검출된 극히 미량의 유분과 PAHs는 유류오염사고가 발생하지 않은 일반 바닷물에서도 검출될 수 있는 범위 내의 수치이므로, 동중국해 침몰유조선에서 유출된 기름성분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판단하였다.

 

< 수산물 안전성 검사 >

 

해양수산부는 1월 23일부터 동중국해 조업선박에서 어획한 수산물*과 남해안에서 어획되어 국내에 위판되는 수산물** 등에 대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모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갈치, 고등어, 붕장어, 삼치, 먹장어, 문어, 개상어, 꽃게, 백조기, 성대, 전갱이 총 11개 품종

** 광어, 갈치, 조기, 장어, 김 5개 품종, 생산단계(해양수산부)?유통단계(식품의약품안전처)

 

동중국해 어획물 및 남해안에서 생산된 수산물 외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중국·일본 등지에서 수입된 수산물에 대해서도 유류오염 여부에 관한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317건을 검사한 결과 모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 향후 대응계획 >

 

해양수산부는 현재 침몰되어 있는 유조선(SANCHI호)의 선체파손 · 외부충격과 같은 돌발변수가 없는 한, 우리나라 연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여 앞으로도 기름유출 상황 및 이동방향 등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일정기간 우리나라 해역의 해수채취 분석**과 수산물 안전성 검사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 현지 해경함정, 인공위성(항공우주연구원 및 해양과학기술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의 유류유출 확산 예측시스템 등을 활용

 

** 2.27(2차), 3.15(3차) 해수채취, 이후 일정은 분석결과에 따라 시기 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