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 늦어져…한파 영향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지리산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 지난해 보다 23일 늦은 3월 1일 산란

지리산 하동 및 구례에서는 2월 18일과 20일 산란 확인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지리산국립공원 구룡계곡(남원 육모정) 일대에 사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을 관찰한 결과, 지난해 2월 6일에 비해 23일 늦은 3월 1일에 첫 산란이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진은 기후변화 추이를 연구하기 위해 2010년부터 9년간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를 기록하고 있다.

다만 구룡계곡에서 직선거리로 23km 떨어진 지리산 하동 자생식물관찰원에서는 2월 18일에, 16km 떨어진 구례 피아골계곡에서는 2월 20일에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이 관찰되었다.

연구진은 올겨울이 예년에 비해 유독 추웠기 때문에 구룡계곡의 북방산개구리 산란이 늦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2017년) 구룡계곡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2월 6일이며, 가장 빠른 날은 2014년 2월 1일, 가장 늦은 날은 2015년 3월 4일이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은 적산온도가 발육에 필요한 최저온도(발육영점온도, 5℃) 이상이 되는 날(적산온도 시작일)과 매우 높은 상관관계가 있다.
※ 적산온도 : 발육영점온도 이상인 날의 평균온도와 발육영점온도의 온도차이를 누적한 온도

개구리산란(1)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부터 북방산개구리 산란 관찰 지점을 기존 4곳에서 7곳을 추가하여 총 11곳으로 확대했다.

북방산개구리 산란 관찰 지점은 지리산 3곳, 월출산 1곳, 무등산 1곳, 월악산 1곳, 소백산 1곳, 치악산 1곳, 설악산 1곳이며, 특히 수원 광교산 1곳 및 제주시 1곳은 시민단체 등과 협력하여 산란 관찰 지점으로 추가됐다. 올해 제주도 지점에서 관찰된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일은 1월 15일이며 무등산은 2월 13일에 관찰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현재 산란시기로 볼 때 월악산은 3월 중순부터 소백산 및 치악산은 3월 중순-하순, 설악산은 4월 초순 경 북방산개구리가 산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북방산개구리는 환경부 지정 ‘기후변화 생물지표 100종 및 계절 알리미 생물종’으로 외부 환경변화에 민감하며 암컷이 1년에 한번 산란하기 때문에 알덩어리 수만 파악하더라도 해당 지역의 개체군 변동을 추정하는데 용이하다.

송재영 국립공원연구원 부장은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일 평균기온과 높은 상관관계를 갖고 있다”라며, “기후변화에 의해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일이 일정하지 않으면, 곤충 등 먹이가 되는 다른 종의 출현 시기와 맞지 않아 향후 개체 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