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취약계층 어르신 무료틀니 지원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6억원을 투입하여 어르신 800여명에게 의치(틀니)보철 지원

취약계층 어르신의 구강 기능 회복으로 노후건강 증진 기여

 

부산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예산 6억원을 투입하여 65세 이상 취약계층 어르신 800여명에게 무료로 의치(틀니)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002년부터 2016년 6월까지 치아의 결손으로 음식물 섭취가 자유롭지 못한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 노인들의 구강기능 회복 도모를 위해 의치(틀니) 시술비를 지원하였다.

 

하지만 2016년 7월부터 의치(틀니) 시술비에 대하여 건강보험이 적용됨에 따라 국비지원이 중단됨으로써 취약계층 어르신들은 오히려 본인부담금(5~15%)이 발생하는 보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되었다.

 

따라서 부산시에서는 지난해부터 전국광역자치단체에서는 처음으로 「구강건강증진조례」를 개정하고, 저소득층 어르신들의 무료 의치(틀니)보철 사업을 추진하여 구강기능 회복과 건강한 노후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신청대상은 65세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어르신으로 관할 보건소에 방문하여 구강검진 및 상담을 받고 대상자로 선정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우리시는 어르신 구강건강증진을 위하여 보건소에서는 찾아가는 치아사랑방 운영, 노인 불소도포스케일링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고,  보건소에 방문하면 누구나 올바른 칫솔질방법 및 구강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으니 보건소를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시는 건강 100세 시대를 맞이하여 구강건강은 어릴 적부터 시작한 관리가 평생구강건강을 좌우한다고 판단하고, 시책사업으로 매년 6만 여명의 미취학아동을 대상으로 구강보건교육 및 불소도포 사업과 9,000여명의 초등학생 대상 아동치과주치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초등학교 구강보건실 15개교와 양치교실 12개교를 운영하는 등 시민의 구강건강증진을 위하여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