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조 청항선 투입하여 깨끗하고 안전한 부산항 만든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 3.6 부산항 관공선 부두서 신조 청항선‘항만정화2호’취항식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6일(화) 오후 2시 부산항 관공선 부두에서 신조 청항선* ‘항만정화2호’의 취항식을 개최하고, 해역에 본격 투입한다.

 

* 청항선 : 선박의 안전 운항 및 항만환경 개선을 위해 국가가 해양환경관리공단에 법정위탁 운영하는 청소 선박

 

해양수산부는 항만 및 해역의 청결을 유지하고 선박의 통항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전국 14개 무역항에 총 20척의 청항선을 배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항만정화2호’는 기존에 운영하던 노후 청항선(부산933호)을 대체하기 위해 건조된 선박으로, 길이 24.93m, 폭 9.4m에 총톤수 88톤으로 현재 부산 해역에서 운영되는 청항선 4척 중 가장 크다.

 

본 선박에는 항행장애물 제거를 위한 부유쓰레기 제거장치 외에도, 유류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유회수기*, 자동팽창식 오일펜스 등 유류제거 장비도 탑재되어 있다. 앞으로 부산항 북항·감천항 등 주요 항로를 순찰하며, 부산 북항과 해운대 및 영도 일원 등 여객선 항로와 오륙도 · 낙동강 하구 · 부산 신항 인근의 무인도서 등에서 청항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 해상에 누출된 기름을 펌프로 흡입하거나 벨트 · 로프 등을 이용한 흡착방식으로 수거하는 장비

 

장묘인 해양수산부 해양보전과장은 “최신 장비를 갖춘 청항선을 부산항에 투입하여, 선박 항행안전 확보와 해역환경 개선 효과를 함께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올해 중 울산 · 목포항에 신조 청항선을 배치하기 위한 설계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청항선을 지속 확충하여 깨끗하고 안전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