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사 주변에 500억원 투입, 구도심 되살린다 … 도‧수원시 도시재생사업 협약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경기도청사 이전으로 우려되는 도심공동화 예방

– 문화체험, 탐방로, 안심마을, 마을기업 등 조성. 도시기능 재생 추진

경기도와 수원시가 수원시 매산동과 행궁동 등 경기도청사 주변에서 진행될 4개 도시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은 12일 오전 경기도지사 집무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청 주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하고 재원조달과 행정절차 이행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은 경기도청사 주변지역 쇠퇴를 예방하고 도시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조치로도 청사 이전에 따른 도심 공동화(空洞化현상을 막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현재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에 위치한 경기도청사는 오는 2021년 수원 광교신도시로 이전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수원시는 현재 경기도청사 인근 지역을 대상으로 총 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 ▲수원 도시르네상스 사업 ▲행궁동 도시재생사업▲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4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매산동 일원 438천㎡에 문화·역사탐방로와 안전안심 골목길공유적 시장경제 실현을 위한 청년특구창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100억원이 투입된다.

수원시르네상스 사업은 매산동 일원 95천㎡에 골목·주차장·CCTV 등을 설치하는 것으로 5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행궁동 도시재생사업은 행궁동 일원 787천㎡에 문화체험공간창업공간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1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도시재생뉴딜은 매산동 198천㎡에 250억원이 투입돼 수원역 앞길청년 다문화살리기사업 등이 진행된다.

경기도는 4개 도시재생사업에 875천만원을 지원할 예정으로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도가 직접 사업관리에 나선다도는 4개 도시재생사업이 주차장 등 기반시설 정비와 함께 문화체험공간안전마을 조성지역상권 살리기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담고 있고 인근에 세계문화유산인 수원 화성이 위치해 있어 사업간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이 경기도 전 지역으로 도시재생사업이 확산되는 기폭제가 됐으면 한다면서 구도심에 숨결을 불어넣어 일자리를 만들고경제를 되살리는 도시재생사업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도시재생사업을 선도한 수원시의 경험을 살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도 성공시키겠다면서 광역단체와 지자체간 모범적인 협업관계를 형성해 공동협력의 우수사례가 되도록 발전시켜 나가자라고 말했다.

한편경기도는 정부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앞서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선제적 정책으로 지난해 8월 경기도형 도시재생 공모사업을 통해 수원과 부천 2개소를 선정한 바 있다이어 12월에는 정부 도시재생뉴딜 공모사업에 참여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8개소가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는 성과를 얻었다.

도는 도시재생사업의 안정적 지원을 위해 올해 210억원의 특별회계를 조성했으며, 2026년까지 도비 1천억원 지원을 목표로 매년 100억원 규모의 재원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