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만 모여도 문해교육 지원 받을 수 있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3월 15일(목)에 소규모 문해교육에 대한 수요 부응, 개인학습 지원, 생활문해교육 강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2018년 성인문해교육 활성화 지원 기본계획’을 발표하였다.
먼저, 농산어촌 등 교육 소외지역의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문해교육기관 지원 기준을 완화(기관 당 최소 학습자 수 30명 → 10명, 프로그램 당 10명 → 5명)하고 소규모 프로그램 지원을 확대한다.
※ 희망하는 기관(민간단체 포함)이 관할 시ㆍ군 구로 문의해 신청하면 국가문해교육센터(국가평생교육진흥원 내) 등의 심의를 거쳐 지원 여부 결정
개인학습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16∼’17년 초등과정 프로그램 방송*에 이어 ’18년에는 생활 어휘 중심의 영어 방송(‘18.3.4부터, 26편, EBS 2TV)을 추진하고, 전화(1600-6759)나 온라인(국가문해교육센터 누리집)에서 신청 받아 문해교과서**를 무상 보급하며,
* EBS 2TV에서 재방송 또는 온라인(국가문해교육센터 누리집, 유튜브 등) 보급(’18. 3월∼)
** 초등과정 15권, 중학과정 15권, 생활문해 3권(금융?교통?정보) 등 총 33권
문해능력을 진단해 볼 수 있는 온라인 환경을 구축*하여 개인별 문해수준에 맞춘 학습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18. 11월부터 시범운영).
* 성인문해능력조사에 활용한 측정도구를 PC 및 모바일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진단결과에 맞춘 문해수준별 정보 제공
또한, 기대수명 연장 및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인해 더욱 중요해진 생활문해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문해교육과정 개편, 건강문해교과서와 정보문해능력 측정도구 개발을 추진한다.
이번 계획에는 국가-지역 간 문해교육 지원체계 구축과 문해교육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산을 위한 내용도 포함되었다.
‘16∼’17년에 설치된 3개 지역*의 시ㆍ도문해교육센터**에 지역 내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기관(이하 ‘문해교육기관’)을 선정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역할을 부여하고, 미설치 지역에는 조속한 설치를 위한 컨설팅 및 예산 지원 등이 이루어진다.
* 경기(’16.12.), 충남(’17.5.), 대전(’17.6.)
**「평생교육법」개정(’16년)으로 설치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었고, 지역 내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 지원, 문해교육 대상자 발굴?상담?지원, 문해교육기관 간 연계체제 구축, 문해교육 교원 양성 및 연수 등 역할
그리고, 문해교육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산을 위하여 ‘12년부터 추진된 대한민국 문해의 달(9월) 선포식 및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이 계속 개최된다.
한편, 우리나라 18세 이상 성인 중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수준의 비문해 인구가 311만 명*으로 추정되어,
* 2017년 전국 성인문해능력 조사 결과(국가평생교육진흥원)
ㆍ우리나라 18세 이상 성인 중 7.2%에 해당하는 311만 명이 일생생활이 불가능한 수준의 비문해 인구로 추정되고 그 중 11%인 34만 명이 문해교육 참가 희망
※ (지역별 비문해 인구 분포) 농산어촌 16.2% > 중소도시 7.2% > 서울 및 광역시 5.7%
※ (연령별 비문해 인구 분포) 80대 이상 67.7% > 70대 28.7% > 60대 14.2%
※ (무학력자의 한글 학습경로) 독학 또는 가족으로부터 학습 39.3% > 기관 6.9%
교육부는 앞서 발표(2.23.)한 ‘제4차 평생교육진흥(2018∼2022) 기본계획’에서 ’22년까지 성인문해교육 누적 수혜자 64만 명** 달성 목표를 제시하였다.
** ’06∼’17년까지 누적 수혜자 30만 명, ’18∼’22년까지 34만 명 추가 지원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문해교육 현장(경남 마산 완월초)을 방문하여 어르신 학습자를 격려하였고, “희망하는 모든 국민이 문해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