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찾아가는 공감세탁 서비스 지원, 이제는 빨래 걱정 뚝!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인천시가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빨래 걱정을 덜어주고 장애인과 수급자들에게 공공형 일자리를 제공하는데 적극 나선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3월 15일부터 거동이 불편한 도심지역 취약계층 3,700여 명을 대상으로 대형 세탁물을 수거에서 세탁,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찾아가는 공감세탁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일거양득(一擧兩得)’의 효과가 기대된다. 취약계층에게는 가정에서 세탁하기 어려운 대형 세탁물을 대신 처리해 줌으로써 생활환경을 개선시켜 주고, 수거․배송은 자활근로자, 세탁은 장애인 보호작업장에 맡김으로써 이들에게 새로운 공공형 일자리를 제공해 자립기반 마련과 복지사각지대 해소에도 기여하게 된다.

시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1월부터 2월까지 8개 구의 동 주민센터를 통해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생계급여 대상자 중 65세 이상 독거노인, 부부 노인세대, 중증장애인 1~2급, 쪽방생활자 등 생활환경이 열악한 취약계층을 서비스 제공 대상자로 선정했다.
아울러, 장애인 보호작업장 두 곳(남구, 동구)과 중구 지역자활센터를 각각 세탁과 수거․배송 서비스 제공자로 지정했다.

서비스 제공 대상자들에게는 세대별로 연 3회까지 세탁서비스가 무료로 제공된다. 서비스 품목은 가정에서 세탁이 어려운 이불, 담요, 카펫, 매트리스커버, 방한점퍼, 커튼 등이며, 거주지 관할 구청이나 동 주민센터에 서비스를 신청하면 가정을 방문해 세탁물을 수거한 후 세탁과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맞춤형 세탁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거동이 불편한 취약계층의 빨래 걱정을 덜어주는 것은 물론 대상자의 안부를 직접 확인함으로써 인적 안전망의 역할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열악한 생활환경 개선과 삶의 질 향상 등 체감도 높은 공감복지 서비스가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