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사-철도공단, 맞손 잡고 공공철도시대 함께 연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 상호 협력체계 구축과 철도 공공성 강화 공동노력 위한 MOU 체결 –

 

한국철도공사(사장 오영식)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3월 15일(목) 철도공동사옥(대전시 동구 소재)에서 한국 철도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철도 건설과 운영을 담당하는 대한민국 양대 철도 기관이 상호 전문성을 접목하여 모든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 공공성을 강화하고자 뜻을 같이 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양 기관은 우선 협력내용의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해 부 기관장급 대표회의와 철도건설·운영·유지보수 등 전문분야별 실무협의를 활성화하고 상호이해와 협조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협력관 합동근무 등 인사교류도 적극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오영식 철도공사 사장은 “철도공사와 공단의 긴밀한 협력과 소통이 철도공공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하고,

“모든 국민에게 더욱 안정적 서비스를 제공하고, 혁신을 통한 미래 철도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여 한국철도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야한다”고 이번 협력의 의미를 밝혔다.

이에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2004년 경부 1단계 고속철도 개통 이후 고속철도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여객수요 증가와 광역ㆍ일반철도망 확대 등 철도시설과 운영 각각의 분야에서 비약적인 성장을 이루어 왔다”고 말하면서,

“공단 제1의 고객은 철도공사이며 철도공사의 지속적인 발전이 곧 공단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만큼 대한민국 철도를 대표하는 양 기관이 적극 협력하여 국민에게 사랑받고 지역과 상생하는 모범적인 공공철도 시대를 함께 열어가야 한다”고 그 취지를 밝혔다.

앞으로 공사와 공단은 철도산업 발전방향을 함께 모색하고, 해외 철도사업 공동 진출을 위해 지혜를 모으는 등 대한민국 철도산업 경쟁력 제고와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서도 공동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