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헬스케어 기업, 중국 시장에 눈도장 찍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과기정통부, 한-중 헬스케어·ICT 기업상담회 개최(3.16/코엑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중국 후난성 의료기기산업협회와 MOU 체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3월 16일(금) 코엑스(coex)에서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글로벌혁신센터(KIC) 중국이 한-중 헬스케어·정보통신기술(이하 ‘ICT’) 기업상담회(이하 ‘상담회’)를 주최한다고 밝혔다.

 

본 상담회는 지난 해 12월 ‘K-Global@상하이*’의 후속조치로 한국우수 헬스케어·ICT 기업의 중국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 국내 ICT기업과 중국 현지 바이어·투자자와의 만남을 통해 중국시장 판로확보 및 투자유치 등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4년부터 매년 북경과 상하이를 오가며 개최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기간 동안 우리 첨단 ICT를 알리고 있는‘강릉 ICT홍보관’의 중소 ICT기업과 K-Global 300* 등 유망 헬스케어·ICT기업 10곳이 중국 투자자를 대상으로 우리 ICT기술·서비스의 우수성을 뽐냈다.

* K-Global프로젝트(ICT분야 창업·벤처 지원프로그램) 참여 시 최대 2년간 우대지원을 받을 수 있는 유망 창업·벤처기업 <1기(’15년): 300개, 2기(’16년): 300개, 3기(’17년): 255개>

 

모바일 앱과 연동하여 텍스트를 점자 출력하는 스마트워치(주식회사 닷), 피부진단·관리가 가능한 휴대용 피부미용기기(주식회사 릴리커버)등 개인용 제품과

 

인공지능기반의 자궁경부암 원격판독 시스템(주식회사 버즈풀), 치과및 안과 등 분야별 초음파 진단 및 치료기기를 개발·사업화할 수 있는하드웨어 플랫폼(주식회사 노슨) 등 병원용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중국 후난성 의료기기산업협회는 헬스케어및 ICT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기업 간 교류기회와 투자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다.

 

후난성 의료기기산업협회는 후난성 내 의료기기 종사자 및 기업의 제품테스트, 교육, 경제기술교류 등을 담당하는 비영리 회원단체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헬스케어 시장은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의 주 무대”라며, “이번 상담회가 우리 헬스케어·ICT기업이 중국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했다.

 

한편 중국 참석자는 출국 시 인천공항 ICT라운지에 방문하여 평창올림픽 ICT서비스를 체험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