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공공분야 지능정보화에 188억 원 투입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18년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본격 착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 이하 ‘정보화진흥원’)은 3월 16일(금),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2018년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중앙부처, 지자체 등의 지능정보화를 위해 ‘18년 14개 과제, 188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서 발표할 14개 과제는 수요조사를 통해 접수된 146개 과제를 심층 검토하여 사업성격의 부합성, 사회적 파급효과 등을 고려해선정된 과제들로 올해 4월부터 추진될 예정이다.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은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공공서비스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의 정보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13년부터 ’17년까지 총 55개 과제를 지원하였으며, 공공서비스 혁신을 통한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국가와 사회 전반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증진시키는 등의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 우수 사례 >

(문화) 인공지능 적용 고전문헌 자동번역시스템 구축 → 승정원일기 번역기간 27년 단축 예정

(의료) 진료정보를 1∼3차 의료기관간 온라인 교류가 가능한 체계 구축으로 환자가 병원을 옮길 때 진료기록(CT, MRI 등)을 CD 등에 복사해 가야하는 불편 해소(부산 652개 의료기관 시범적용) → (복지부) ’21년까지 전국으로 확산(지역거점 6개→19개)

(핀테크) 스마트고지, 핀테크 결제, 지능형 상담이 가능한 지능형 세정서비스 경기도 시범 적용(’18.3월 기준 가입자 15만명

 그 간의 다양한 성과를 기반으로 ’18년도에 추진하는 사업은 특히,지능정보기술을 공공부문에 적용하여 사교육비 경감, 사회적 약자 배려 등을 위한 민생현안해결, 공공부문의 지능화 혁신, 신산업창출 등을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교육방송공사(EBS)에서는 ‘인공지능 기반의 1:1 학습 튜터링 서비스’를 물리 등 다른 과목으로 확대하여 고도화한다. 선수개념이 부족한 일명 ‘수포자(수학포기자)’ 방지를 위해 작년에 수학과목에대하여 딥러닝 기반의 개인 수준 진단․분석을 통한 맞춤형 학습서비스 및 챗봇기반 Q&A서비스를 구축한 바 있다. 인공지능을 접목하여 디지털 교육혁신을 도모하고자 하는 취지로서 사교육비 경감* 등 인공지능(AI) 가정교사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수학교과에 고등학생 5%가 이용할 경우, 연간 85억 원 사교육비 경감 추정

 

또한, 대전 대덕구는 ’청각 장애인을 위한 수화통역 민원응대 플랫폼‘ 구축을 통해 지능정보기술을 기반으로 청각장애인의 수화를인식하여 음성·문자로 변환해주는 자동통역서비스를 추진하여 청각 장애인의 민원처리 시 의사소통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최근 제천시, 전통시장 등의 대형화재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크게 발생함에 따라 화재예방을 위해 낙후된 전기시설물에 대한전기누전 관련 모니터링 체계를 갖추는 ’클라우드 기반 지능형 전기화재 예방 및 조기 경보시스템 구축‘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블록체인 기반의 수출통관 물류서비스(관세청), △인공지능 기반 지중환경 오염 예측 및 관리시스템(환경부) 등 공공부문의 지능화 혁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응을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포함한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로봇, 블록체인 등ICT 신기술을 공공분야에 선도적으로 도입하여 사회현안 해결은 물론 생활밀착형 서비스 제공으로 실질적으로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과제를 적극 발굴하여 추진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