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지역 주민 뜻 모아 만드는 비상소화장치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인천 전 지역 대상, 3월 28일까지 누구나 신청 가능

 

화재시 소방차의 신속한 접근이 어려운 지역에 반드시 필요한 비상소화장치가 지역주민의 의견이 모여 선정된 장소에 설치될 예정이다.

인천소방본부(본부장 김영중)는 오는 3월 28일까지 인천의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비상소화장치 설치 신청을 접수한다고 15일 밝혔다.

비상소화장치란 주택밀집지역 및 전통시장과 같이 신속한 소방차 출동이 곤란한 지역에 설치하여, 화재 초기에 지역주민이 직접 소화장치를 활용해 불을 끌 수 있는 시설이다.

본부에 따르면, 현재 인천지역 314곳에 비상소화장치가 설치되어 있으며, 올해 소방안전교부세 8천만원을 투입하여 주민이 직접 선정한 10곳에 추가로 비상소화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소방차 도착 전 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처는 대형 화재를 막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내 고장의 안전을 위하여 적극 신청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비상소화장치 설치 신청은 관할 소방서를 방문해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전자우편으로 접수할 수 있으며, 설치 장소는 각 소방서와 소방본부의 검토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신청 방법과 선정 절차는 인천광역시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