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시립미술관 어린이미술관기획전 –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展 개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8. 26일까지 부산시립미술관, 어린이미술관 새 학기 맞아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 개최

 

부산시립미술관(관장 김선희)은 8월 26일까지 새 학기를 맞아 어린이미술관기획전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어린이미술관은 어린이들이 미술관을 보다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현대미술과의 소통을 통해 자신과 타인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예술 공간으로서 공감자신감심미적체험이라는 목표를 바탕으로 어린이를 위한 기획전시 및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새 학기를 맞아 열리는 2018 상반기 기획전<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 구성(construction)’이라는 예술요소를 관찰’, ‘수집’, ‘배치’, ‘재해석’ 해나가는 일련의 과정으로 설정하여 현대미술을 경험해보는 전시로 주체들 마다 각자의 진리와 인지과정이 모두 다를 수 있다는 구성주의적 관점에서 기획되었다.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展은 이러한 일련의 행위와 실천으로 자기 자신의 지각작용을 회화와 회화적 요소로 풀어나가는 이미주임현정정진경 작가가 참여하여 세 개의 기억극장을 만든다참여 작가들은 그리기라는 관찰 행위를 전통적 방식의 재현이 아닌 의식 너머의 세계를 들여다보듯 헤매게 하는 방법을 취하는데인간,동물자연 그리고 인공이 공존하는 이미지들을 각자의 새로운 방식으로 비논리몽상만화적 상상력으로 재현해 낸다.

전시는 9차원극장마음의 극장점점점극장이라는 세 개의 공간으로 구성되며, 평면설치영상작품으로 펼쳐진다관객들은 작가가 관찰하고 수집하고 배치해둔 현상들을 각자의 방식으로 재해석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로비에서 만날 수 있는 이미주 작가의 ‘9차원극장은 9차원을 그려내려는 작가의 의지로 꿈 속 이미지를 현실세계에 시각화하고자 한다. 2차원의 화면이 아닌 세 개의 방으로 구성된 삼각형 구조 속에 자신의 꿈 속 이야기가 그려진 조각들을 배치하여 작은 구멍들 사이로 바라보며 수수께끼를 풀어보듯 감상 할 수 있다.

1전시장에 마련된 임현정 작가의 마음의 극장은 모든 사람들의 마음 안에 존재하는 원형이미지로 이루어진 동화적이고 원초적인 무의식의 세계를 표현한다특정한 장소에서 작가 개인의 경험과 기억으로부터 불러내어진 이미지들의 생경한 배치방식이 그림의 의미를 쉽게 파악할 수 없게 하며한계 없는 상상력을 불러일으키게 한다.

2전시장에서 펼쳐지는 정진경 작가의 점점점극장은 가족을 주제로 특정 다수의 타인과 진행된 인터뷰의 내용들을 개별적 그림으로 표현하고 그것들을 모아서 영상물로 시각화 하고 있다지극히 일상적인 그림들의 집합은 마치 새로운 세계의 지도를 제작하듯이 프로젝트 맵핑 형식으로 서서히 펼쳐지며 관객과 마주한다.

이러한 전시 구성을 바탕으로 전시를 관람하는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는 연계 프로그램도 진행 된다제 1전시장 옆으로 전시 작품 속 이미지로 만들어진 조각키트로 자신만의 이야기 극장을 만들어 볼 수 있는 <마음의 극장>이 있고제 2전시장 뒤로는 <기억의 조립>이라는 제목으로 기간별 다르게 지정된 6가지 색으로 기억의 조각그림을 그릴 수 있는 대형 화면이 마련되어 있으며입체적으로 꿈의 기억을 구성해볼 수 있는 <꿈의 조립>이라는 활동이 준비되어 있다. 더불어 전시를 주체적으로 감상 할 수 있는 감상활동지가 있어 어린이와 관람객의 심미적 체험활동을 돕고 있다.

우리의 삶은 다양한 사물언어몸짓소리자연 등 일일이 나열할 수 없는 수많은 현상들을 모으고 조립하여 구성되어 진다고 볼 수 있다그러나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같은 현상을 목격한다 하더라도 개개인의 의식과 무의식으로부터 관찰되고 수집되는 것은 개별적으로 구성되며 삶의 내용도 다르게 드러난다이러한 관점에서 현대미술은 개별적으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해 질 수 있으며 그 다양성을 공유하며 작품의 의미를 찾아나가는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모아서 조립하여 구성한 세 개의 기억극장은 9차원으로 상상하고빙하의 깊이를 마음으로 바라보며공동의 기억지도를 만들어 간다관찰하고 수집하여 배치하는 구성방식을 전시로 경험하면서우리의 일상은 무엇으로 어떻게 구성되어 지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