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청년 지역인재 육성 힘 보탠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청년 지역인재 육성 힘 보탠다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지역 대학생들의 진로 모색 기회를 제공하고 인재 양성 등을 도모하기 위한 지역교육과정*(오픈캠퍼스)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지역인재 양성, 특화산업 육성, 일자리 기회 제공으로 지역 내 선순환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와도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 지역교육과정(오픈캠퍼스): 이전공공기관이 지역대학과 협력하여 지역대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직무 및 현장실습 중심의 교육 프로그램을 통칭

** 향후 2022년까지 5년간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전 기관 30% 이상 달성 추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그동안 혁신도시가 지역 성장거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주요 구성원인 이전공공기관에 대해 지역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사업 참여를 유도해 왔다.

우선 2018년에는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감정원,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전력, 한국전력거래소, 한국관광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서 기관 특성 등을 반영한 교육과정을 개설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석유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 세라믹기술원, 한국산업인력공단 등 10여 개 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한국전력의 경우는 이전 지역인 광주·전남혁신도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밸리 조성 사업에 유치하는 기업에 필요한 인력지원 등을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광주·전남지역 소재 지역 대학*에 재학 중인 취업준비생 3~4학년이 참여 대상으로, 참가자에 대해서는 해당 대학교에서 학칙에 따라 일정 학점도 부여한다.

 

 

* 참여대학(8개): 전남·조선·호남·동신·송원·순천·목포해양·광주대학교

 

한국전력거래소의 경우는 한전케이디엔(KDN), 한전케이피에스(KPS) 등 유관 이전 공공기관과 합동으로 대학생 대상 직무교육을 통한 취업 지원 등을 도모하기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전력 시장 및 전력계통에 대한 이론 교육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및 채용 등에 대한 외부 전문가 특강, 태양광·풍력발전 설비 견학 등으로 과정을 구성하여 참가자의 호응을 높일 계획이다.

 

* 참여대학(지역대학, 7개, 기타지역대학 3개): 광주·동신·목포·송원·순천· 전남·조선·경상·동의·제주대학교

 

그리고 한국감정원의 경우는 대학생의 직무 체험 교육을 통한 진로 모색 기회 등을 제공하기 위한 직무 실습(인턴십)과정으로서, 대구· 경북 소재 대학교에서 추천한 대학생과 기타 지역 소재 대학교에서 공개 선발한 대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 2018년 동계과정(1~2월)은 운영 완료, 하반기 하계과정(7~8월) 운영 예정

 

정부는 청년들의 혁신도시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취업 기회를 확대 하기 위해 교육 프로그램 운영 참여기관을 늘려 보다 다양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예정이다.

 

* 2022년까지 혁신도시 주요 이전 공공기관으로 참여 확대

 

국토부 관계자는 “이전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혁신도시별 순회 간담회 등을 통해 이전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하는 한편,

 

교육 프로그램 운영 우수기관에 대해서는 표창을 수여하는 등의 장려책을 통해 교육이 내실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