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건설기술인, 건설 기술 연구개발·건설자동화 협력 다짐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정부-건설기술인, 건설 기술 연구개발·건설자동화 협력 다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건설기술인협회(회장 김정중)는 3월 23일(금) 오후 4시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서울 강남구 언주로)에서 건설기술인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2018 건설기술인의 날」기념식을 개최했다.

 

건설기술인의 날은 지난 2001년부터 80만 건설기술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하고 사기진작을 위해 매년 3월에 개최되는 기념행사다.

 

국토교통부 손병석 차관은 치사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발전을 위해 국내외 건설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해 온 건설기술인의 노고에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하고, 건설산업이 당면한 문제 해소를 위해 정부와 건설기술인의 공동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특히, 현재 건설산업은 취약한 안전, 낙후된 생산성의 문제와 함께 해외사업의 수익성 악화라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격고 있는데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건설기술력의 향상과 통합역량의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첨단기술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상반기 내 해외인프라·도시개발공사를 출범시켜 해외사업 전 단계별로 전략적 지원을 강화하고 ‘엔지니어링 종심제 도입’, ‘시공책임형 CM 활성화’ 등 기술인 중심의 선진국형 발주제도를 만들어 건설산업의 체질을 개선함으로서 청년층 일자리를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하였다.

 

또한, 금년 중 ‘건설자동화 로드맵’을 수립하고 공공 공사에 ‘모듈화 시공’, ‘장비 자동화’ 등 건설산업의 혁신성장을 선도할 건설자동화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건설산업 발전에 공로가 많은 건설기술인 31인에게 정부포상 및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최고의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은 오랜 기간 건설 기술의 발전 및 국가 위상 제고에 기여한 강행언 ㈜제일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회장이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특히, 강 회장은 지난 50여 년간 토목엔지니어링 업무에 종사하면서 해외시장 진출로 국가 위상 제고에 기여하였으며, 국제엔지니어링 컨설팅 연맹(FIDIC)에서 세계적으로 우수한 사업에 수여하는 국제엔지니어링 컨설팅 연맹 어워드(Award)의 수상(우리나라 최초)에 기여하였다.

 

또한 대학 발전 기금을 적극 후원하는 등 사회 발전에도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을 수여받는 김자호 ㈜간삼건축 종합건축사사무소 회장은 다낭 주상복합 사업(Da’Nang Mixed-Use Housing Project, 베트남)을 비롯한 해외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재능 기부 등 취약계층 지원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외 박해영 (유)한국해양개발공사 대표이사, 박병욱 ㈜나우동인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 등 2명이 산업포장을, 정종림 삼신설계(주) 대표이사 등 3인이 대통령 표창을, 이재만 ㈜유신 부사장 등 4인이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