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 출범 2년차, 지역일자리 창출에 본격 시동건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새 정부 출범 2년차, 지역일자리 창출에 본격 시동건다

 

새 정부 출범 2년차, 우리 정부의 핵심 경제 전략인 일자리 및 소득주도 성장 정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행정안전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원장 박병호, 이하 자치인재원)에서는 일자리 담당 중앙·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지역 일자리경제 정책과정」 (3. 21. ~ 23.)을 신설·운영한다.

 

국정운영 2년차인 정부는 ‘사람중심 경제’의 국정철학 실천과 함께 좋은 일자리를 확대하기 위해 정부 지원체계를 전면 개편하고, 일자리 문제를 국가적인 과제로 선정하는 등 일자리 중심 국정운영에 중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 15일 제5차 일자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청년 고용 상황을 국가재난 수준이라고 언급하며, 청년일자리 대책이 성공적으로 실현 될 수 있도록 당부하였으며,

 

또한, 행정안전부에서는 2021년까지 7만개 이상의 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지역 주도형 청년일자리 창출방안’을 발표하는 등, 중앙과 지방 간 열린 소통 강화로 좋은 일자리 확대를 위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역량 집중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이다.

 

이를 위해, 자치인재원에서는 2018년 첫 번째 시책교육으로 5대 국정목표 중 하나인 ‘더불어 잘사는 경제’의 실현을 위해 「지역 일자리경제 정책」 과정을 신설‧운영한다.

 

이번 교육과정은 일자리 창출을 주관하는 일자리위원회와 협업하여 기획하였고,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일자리 관련 소관 주요 부처가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실제 지방 현장에서 필요한 정책 위주의 맞춤형 교육으로 운영한다.

 

특히,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의 ‘지역 일자리모델 육성 방안’ 특강과 함께 정책기획위원회 김용기 위원(아주대 경영학과 교수)의 ‘새 정부 2년차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특강도 포함하고 있어, 지방 일자리 창출의 가시적 성과 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병호 자치인재원장은 “이번 과정을 통해 새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을 위한 일자리경제 정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지원함은 물론, 지방 현장에서 지역 특색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성공적으로 실현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