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확정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2018년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확정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올해 비영리민간단체의 218개 공익활동 사업*에 정부보조금 70억 원을 지원하기로 확정하였다.

 

* 단독사업 216개, 컨소시엄 사업 2개(1 사업당 2개 단체 참여)

 

중앙행정기관에 등록된 1,624개 단체 중 367개 단체가 이번 지원사업 공모에 신청했고,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공익사업선정위원회에서 단체역량, 사업내용, 신청예산, 작년 지원사업 평가결과 등을 바탕으로 3단계(1차 집중심사, 2차 교차심사, 3차 최종심사) 검증절차를 거쳐 최종 지원사업을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민간단체가 내실있게 공익사업을 추진하도록 전년도보다 사업을 한 달 가량 일찍 시작할 수 있게 일정을 앞당겼다.

 

사업선정 기준은 국민생활과 밀접한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9개 유형을 중심으로 마련했다.

 

9개 유형은 지난해 일반국민, 비영리민간단체 및 관계부처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확정한 것으로

 

△사회통합 △사회복지 △시민사회 활성화 △자원봉사·기부문화 △민생경제 및 문화·관광 △생태·환경분야 △국가안보 및 평화증진 △사회안전 △국제교류협력 등이다. 선정된 218개 사업 중 102개(46%) 사업은 지난해 지원을 받지 않은 신규 사업이다.

 

1개 사업 당 평균 32백만 원을 지원받는다. ▲취약계층 임산부를 도와 출산을 장려하는 사업 ▲장애인 치과치료를 돕는 자원봉사 사업 ▲생활포장 폐기물을 줄이는 환경사업 ▲다문화가정의 멘토링 사업 등 사회문제 해결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업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행정안전부는 선정된 사업이 성과를 창출하고, 지원된 국고보조금이 투명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공익사업의 운영·집행 및 사업비 회계관리 등 단체의 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는 한편,

 

사업실행계획 컨설팅 및 지원사업 관리정보시스템을 통해 회계집행 처리상황을 실시간 점검하고 현장 점검도 수행할 계획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