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스마트 자동화 항만 구축을 위한 논의의 장 마련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해수부, 스마트 자동화 항만 구축을 위한 논의의 장 마련

– 3.28 부산 한국해양수산개발원에서 자동화항만 구축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8일(수) 오후 2시 한국해양수산개발원(부산 영도구 소재)에서 자동화 항만 구축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는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항만공사, 선사 및 운영사, 항운노조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관련 분야의 전문가들과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자동화 항만 관련 국내외 동향을 공유하고, 국내 도입 필요성 및 일자리 영향 최소화 방안 등을 함께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최근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급속하게 발전하고 초대형 선박이 늘어남에 따라 보다 혁신적인 하역 서비스가 요구되고 있으며, 세계 주요 항만들은 완전자동화 항만을 구축하여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부산항 신항과 인천 신항 등 최근에 조성된 항만의 경우에도 컨테이너를 쌓아두었다가 반출하는 터미널 배후의 ‘야드’ 부문만 자동화 설비를 갖춘 반자동 항만에 머물러 있어, 자동화 시스템을 속히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국내 항만 터미널 시스템 운영현황과 해외 자동화터미널 동향을 공유한다. 이어 자동화터미널 도입 관련 항만인력운영 대응방안과 항만자동화 핵심 기술 및 적용사례 등도 발표한다.

 

특히, 그간 자동화 항만 도입의 부작용으로 지적되어온 일자리 감소 문제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항만공사와 운영사, 지자체, 항운노조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기존 일자리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많은 사람이 공감하는 가운데 자동화 항만 구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항운노조 등 이해관계자와 적극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임현철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4차 산업혁명과 해운물류환경 변화 속에서 우리 항만의 경쟁력을 굳건히 하기 위한 혁신성장 방안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라며, “앞으로도 노사정 상설 협의체를 구성하여 운영하는 등 실직자 없는 항만 자동화를 이루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