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콩팥병 환자 중 건강한 비만 환자도 콩팥기능 악화될 위험 높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만성콩팥병 환자 중 건강한 비만 환자도 콩팥기능 악화될 위험 높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만성콩팥병* 환자 중 대사 이상**이 없는 ‘건강한 비만’*** 환자도 대사 이상이 없는 비만하지 않은 환자에 비해 콩팥기능 악화 위험이 2배로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였다.

 

* 만성콩팥병(만성신장질환) : 3개월 이상 만성적으로 신장의 손상이 있거나 신장 기능이 저하되어 있는 각종 질환을 의미

 

** 대사 이상 :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등

 

*** 건강한 비만(MHO, Metabolically Healthy obesity) : 비만하지만 대사 이상을 동반하지 않는 비만의 유형

 

서울대병원 등 9개 병원*이 참여하여 만성콩팥병 성인 환자 1,940명을 대상으로 비만 및 대사 이상 동반 여부에 따른 콩팥 기능 악화** 위험을 추적 분석하였다.

 

* 가천대길병원, 강북삼성병원, 노원을지병원, 부산백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전남대병원(가나다순)

 

** 콩팥기능 악화: 사구체여과율 50%이상 감소, 투석 또는 신장이식 받은 경우

 

그 결과, 대사 이상이 없는 건강한 비만 환자군에서도 콩팥 기능 악화 위험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이번 연구를 통해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대사 이상을 동반하지 않은 건강한 비만도 콩팥기능 악화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점이 밝혀졌다.

 

한승혁, 윤해룡 교수* 등이 정리한 이번 연구 결과는 건강한 비만 환자군의 예후 논란을 설명할 수 있는 점을 인정받아 신장 분야 국제학술지 American journal of kidney disease에 등재 예정이다.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신장내과

질병관리본부는 한국인 만성콩팥병의 원인질환과 임상적 양상, 합병증 발병 양상, 악화요인, 사망위험률 등 특성을 파악하고 의과학적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추적조사 연구를 기획하였다.

 

현재 진행 중인 만성콩팥병 추적조사 연구*를 통해 생산한 기초자료를 근거로 국내 실정에 맞는 임상진료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미국, 영국, 일본, 호주, 유럽 등 선진국은 각 국의 특성에 맞는 임상진료지침을 갖추고 있다.

 

* 연구과제명 : 유형별 만성신장질환 생존 및 신기능 보존 10년 추적조사 연구

 

우리나라는 2011년부터 서울대학교병원(연구책임 : 안규리 교수) 등 17개 병원*에서 성인 및 소아 만성콩팥병 환자와 신장이식 환자 등 약 4,000명을 10년 간 추적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가천길병원, 강북삼성병원, 경북대병원, 계명대병원, 고려대안암병원, 노원을지병원, 부산대양산병원, 부산백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전남대병원, 전북대병원, 제주대병원(가나다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번 연구결과가 만성콩팥병 환자 관리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만성콩팥병 환자를 포함한 전 국민이 건강한 신체를 위하여 지속적인 운동과 식이조절 등을 실천, 비만은 감소시키고 근육은 증가시켜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만성콩팥병 예방관리를 위한 가이드라인 및 교육자료 등을 보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월 대한소아신장학회와 공동으로 보건교사용 길라잡이와 상황별 교육 자료*(8종)을 만들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배포하였다.

 

* 고혈압, 단백뇨, 요당, 요잠혈 (청소년, 보호자용 및 어린이용 각 4종)

 

*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cdc.go.kr → 민원/정보공개 → 정보공개 → 교육자료)에서 다운받을 수 있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