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정의 달에 수입 선물용품 세관검사 강화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4.9(월)부터 5.4(금)까지 약 4주간을 전국 세관의 ‘선물용품 특별 통관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통관 심사 및 안전성 검사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선물용품 수요가 늘어나면서 불법·유해 선물용품의 수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완구류, 문구류, 자전거, 보호장구, 마사지기기 등 어린이·부모님 선물용으로 국내소비 증가가 예상되는 품목을 위주로

 

국민안전을 위해 전국 세관에서 수입통관 심사와 검사를 강화하여 불법·유해물품의 국내 반입을 차단하기로 하였다.

 

 

<수입 선물용품 통관관리 강화 품목>

 

구 분 품 목(18개)
어린이제품

(13개)

완구, 롤러스케이트, 드론, 보호장구, 구명복, 연필·색연필, 샤프펜슬, 필통·지우개, 노트류, 연필깎이, 이륜자전거
부모님 선물용품

(5개)

LED 등기구, 스팀청소기, 전기찜질기, 휴대용레이저용품, 전기마사지

관세청은 불법유해 선물용품의 반입·유통을 예방하기 위해,

 

일반 수입화물, 특송, 우편소포 등 모든 반입경로를 대상으로 세관검사 비율을 높이고

 

 

① 관련 법령에 따라 안전성 검사·승인을 받은 물품인지 여부,
② 안전성 검사·승인받은 제품과 동일한 물품인지 여부,
③ 중금속, 가소제* 등 유해물질 함유 여부,
④ 원산지 적정 표시 및 상표권 침해 여부 등을 중점 확인하며

 

*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하는 역할을 하며, 내분비계를 교란하는 인체 유해물질로서 환경호르몬의 일종

 

특히, 해당 수입물품이 국민건강·안전을 위해하는 불법유해물품으로 확인될 경우 반송, 폐기, 수사 및 고발의뢰 등 관련법령에 따라 수입자 및 유통자를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국내반입 이전의 수입통관 단계에서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유해 수입물품에 대한 통관관리를 강화 하여 국민의 건강과 사회 안전을 보호해 나갈 방침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