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매입임대주택 화재방지시설 설치 지원 … 1,055호 대상 7억원 투입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경기도가 보유한 매입임대주택 1,055호 전체를 대상으로 화재방지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한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총 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화재에 취약한 드라이비트를 불연재로 교체하는 등 매입임대주택 시설을 개선한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도 보유 매입임대주택 1,055호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도는 점검결과를 기반으로 한국소방화재학회에 시설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의뢰해 최근 완료했다. 이번 달부터 시설 개선에 착수해 8월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시설 개선으로는 마감재의 단열성능과 화재 시 화염확산에 취약한 부위 등을 고려해 필로티(기둥만으로 이뤄진 건물 1층) 상층부의 드라이비트(스티로품 같은 가연성 소재 위에 석고나 페인트 등을 덧바른 마감재)를 불연재로 교체할 예정이다.

 

또한 천장재에 의한 화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합판 천장재를 방화석고보드로 교체하고, 유독가스 등의 유입방지를 위해 출입구를 자동방화유리문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도는 향후 신규 주택 매입 시 방화구획과 소방시설 설치 완료 여부를 확인한 후 주택을 매입하고 드라이비트가 설치된 주택은 매입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필로티 구조의 경우 화재 시 불이 급속도로 위층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없으며, 드라이비트는 화재에 취약하고 유독가스를 뿜어내는 단점이 있어 대형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 것들”이라며 “도가 보유한 매입임대주택은 이런 화재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매입임대주택은 기존주택을 매입해 저소득층에게 시세의 30% 수준의 낮은 가격으로 저소득층에게 임대하는 대표적인 서민 주거복지 사업이다. 경기도는 2012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총 1,055호를 공급했으며, 올해 350호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는 지난달 매입임대주택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세대 등 49세대에게 자동식 소화기를 무상으로 지원한 바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