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이 운영하는‘내일스토어’의 새로운 출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저소득층이 운영하는‘내일스토어’의 새로운 출발

 

– 저소득 취약계층의 효과적 자립지원을 위한 자활사업과 기업 사회공헌사업(CSR) 간 연계로 자활기업 창업 성과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저소득 취약계층인 자활사업 참여자가 근무하는 사회공헌형 편의점 “GS25 내일스토어” 1호점(시흥 행복점)이 최초로 자활 참여자가 점주가 되는 자활기업*으로 전환하여 4월부터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 저소득층 고용·자활을 위해 수급자 및 차상위자가 협력하여 설립·운영하는 기업

 

‘GS25 내일스토어’는 “내 일(My job)을 통해 만드는 행복한 내일(Tomorrow)”이라는 모토아래 자활사업 참여자를 위해 운영하는 사회공헌형 편의점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7년부터 GS리테일 및 도드람 양돈농협 등 민간 기업과 협력하여, 자활사업* 참여자에게 기업 프랜차이즈 매장의 경영 노하우 및 직업 기술 등을 익혀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는 ‘기업연계형 자활근로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수급자 및 차상위자 등 근로빈곤층의 자립의지·역량 고양을 위해 직접 일자리 제공, 취·창업 지원 등 실시. 연간 약 4만 명의 참여자가 2,500여개 자활근로사업단에서 일하고 있으며 매년 약 130여개의 사업단이 자활기업으로 독립.

 

현재 11개 지역자활센터 소속 120명의 저소득 주민이 총 18개 점포*에서 근무하며, 표준화된 경영기법 교육 및 점포 임차비 등 운영비용을 지원받으며 성공적인 경제적 자립을 도모하고 있다.

 

* 도드람 본래순대(도드람 양돈농협) 9개소 및 내일스토어(GS 리테일) 9개소

 

이번 “GS25 내일스토어” 1호점의 자활기업 전환은 자활사업 참여주민의 적극적인 자활 의지와 기업 및 해당 지방자치단체, 자활센터 등의 적극적 지원으로 이루어졌다.

 

보건복지부 지정 지역자활센터는 회계·법률 등 자활기업 전문가 인력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는 자활기업 참여 수급자에 대한 한시적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다.

 

GS리테일은 가맹비 전액 면제, 매출활성화 지원금 추가 지급 등 개점에 필요한 비용을 덜어주어 창업에 도움을 주었다.

 

보건복지부는 앞으로도 공공과 민간의 협력을 강화하여, 다양한 취·창업 장애 요인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취약계층의 탈빈곤 및 경제적 자립을 효과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기업연계형 자활근로사업단이 운영하는 점포매장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가는 한편, 일반 자활근로 사업단에 대한 시설 현대화 및 경영 컨설팅 지원은 물론, 원재료 가공·유통 등 민간 기업과의 연계·협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