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사물인터넷 등 항행안전 미래기술 방안 모색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인공지능·사물인터넷 등 항행안전 미래기술 방안 모색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5월 3일(목) 김포 롯데시티 호텔에서 ‘4차 산업기반 항행시스템 정책 및 혁신전략’이라는 주제로 관계자 및 전문가 70여명이 참여하는 항행안전시설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 자리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 네트워크(IoT, 5G) 등 지능화 기술이 항공분야의 기반기술과 융합되어 동반상승효과를 낼 수 있도록 이끌어가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를 제고하고, 항공기 안전 운항에 필수적인 항행안전시설 분야에 적용 가능한 정책 발굴을 모색할 계획이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는 미래 항공수요에 대비하고 안전과 운항 효율성 제고를 위해 ‘항공시스템 향상 종합계획(ASBU)*’을 제시(’13) 한 바 있다.

 

 

* (Air System Block Upgrade) 공역, 공항, 운항 등 항공 전 분야의 운영체계 전환 관련 인프라 확충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항공시스템 중장기발전계획

 

 

이에 국토교통부도 항공여건 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T)과 인공위성을 융·복합한 차세대 항행시스템을 구축해왔다.

 

본 워크숍은 4차 산업혁명 기술발전과 정책과제(세션1), 항행시설 분야 4차 산업혁명 적용 아이템 발굴(세션2)이라는 소주제로 진행된다.

 

먼저 ‘4차 산업혁명 기술동향과 항공교통의 미래’라는 주제로 향후 항행분야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발표가 시작되고, 세션별로 다양하고 수준 높은 발표가 끝나면 발표자, 전문가들 간에 토론이 진행 되는데 열띤 토론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 항행시설과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항행분야의 4차 산업혁명에 주목하고, 이에 대응하는 미래전략을 논의하는 매우 의미 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논의의 장을 마련하여, 최첨단 기술에 대한 정보습득과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등 정부와 산업계가 협력하며 발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