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뜰마을사업’으로 다시 해가 뜨는 해돋이마을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새뜰마을사업’으로 다시 해가 뜨는 해돋이마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국가균형위원회(위원장 송재호), 부산 영도구(구청장 어윤태)는 부산 영도구 해돋이 마을에 ‘도시 취약지역개조사업(도시 새뜰마을사업)*’을 통해 어르신 맞춤형 수익사업을 마련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해돋이 마을은 한국전쟁 피난민들이 이주해 돌과 흙으로 집을 지어서 시작된 마을로, ‘18년 현재 주민의 상당수가 고령자·기초생활수급자 등 사회적 약자**이고, 무허가 노후주택이 밀집***된 대표적인 주거 취약 지역이다.

 

 

* 도시 취약지역개조사업 : 달동네 등 도시 내 주거환경이 극히 열악한 지역에 대해 생활 인프라, 집수리, 돌봄·일자리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 68곳 추진 중

 

** 고령인구 비율 35%(전국 평균의 2.5배), 기초생활수급자 비율 14.4%(전국 평균의 4.5배)

 

*** 30년이상 노후주택비율 83.5%, 무허가 건축물 비율 90.9% 등

 

 

부산 영도구 해돋이마을 사업은 ‘15년 균형위 공모사업에 선정된 취약지역개조사업으로 영도구는 국토부·균형위와 함께 사업을 적극 추진(’15~‘18년)하여 물리적 주거환경개선뿐만 아니라 휴먼케어 및 주민역량강화 부분에도 많은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해돋이 취약지역개조사업의 가장 큰 강점은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역의 도시계획·건축 전문가를 비롯하여 청년단체·복지사를 사업총괄코디네이터 및 현장 활동가로 선정하고, 주민설명회(4회), 정기회의(매주), 게시판(4개소), 소식지(18회)등을 활용하여 주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는 점이다.

 

주민 의견을 수렴하여 신축한(‘18.3월) 영도구 복합커뮤니티센터에는 ‘영도구 노인복지관 분관’과 ‘해돋이 행복센터’가 조성되어 마을 도서관·건강클리닉 등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생활밀착형 복지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또한 전국 최초로 지역 대학(한국해양대, 고신대)과 함께 집수리 교육을 통해 공폐가를 활용한 순환형 임대주택 2개소를 조성하고, ‘해돋이 집수리단’을 구성하여 안정적으로 노후불량주택을 개선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물리적인 환경개선과 함께 고령자·기초수급자 등을 위한 주민돌봄 사업도 ‘건강’·‘일자리’를 테마로 하여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지역 대학·병원과 함께 ‘건강클리닉사업’을 추진하여 어르신들에게 스포츠마사지(28회), 건강검진(3회) 등을 제공하고, ‘1:1 이웃지킴이 활동*’, ‘반찬 나눔 사업’ 등을 시행하여 고독사 등 사회문제를 주민 간 끈끈한 네트워크를 통해 해결하고 있다.

 

 

* 지역 내 주민과 어르신들을 1:1로 연계하는 사업, 864명의 주민 참여

 

 

아울러 지역 명소인 해돋이 전망대에 국수 판매소와 카페를 개점*하여 어르신이 만든 음식을 판매하고, 해돋이 공방과 마을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마을수익을 창출하고 있으며, 활동 수익금은 공동텃밭, 마을잔치 등 공동체를 위해 사용하는 경제적 선순환 구조를 만들었다.

 

사업의 완료 시점인 올해 말까지,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소방도로를 개설하고, 상수도를 설치하여 화재·위생 등에 취약했던 지역의 안전을 보다 강화할 예정이며,

 

고령자 배려 골목길 정비, 재해방지 우수로 개선, 집수리, 청년밸리프로젝트 등을 기존 사업과 연계 추진하여 해돋이 마을의 주거환경을 한 단계 발전시킬 계획이다.

 

 

* 도로와 접하지 않은 주택 비율 87.8%, 지하수 이용 가구 비율 35.2% (‘18년)

 

 

국토부와 균형위는 68곳의 도시 취약지역개조사업의 진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사업단계별로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지원을 제공 중이다.

 

매년 추진실적을 평가하여 우수사례를 타 지역에 공유·확산하고, 어려움을 겪는 지역은 한국토지주택공사 및 주민참여·집수리 등 현장 경험이 많은 전문가와 함께 현장 컨설팅을 시행 중이다.

 

이성해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부산 영도구 취약지역개조사업은 지역 전문가·청년들이 주민과 협력하여 어르신 맞춤형 돌봄 사업을 진행하고, 생활여건을 개선한 모범사례”라고 평가하며, “국토부는 앞으로 생활여건이 취약한 지역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