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복권기금사업 성과평가』에서 4년 연속 1위 달성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 ‘생활안정자금융자사업’저임금 노동자 복지에 기여 –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이 ‘2017년 복권기금사업 성과평가’에서 4년 연속 1위(매우 우수)로 평가 받았다.

 

복권기금사업 성과평가는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가 주관하여 매년 복권기금을 배분받은 법정배분사업 및 공익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2017년 성과평가 결과, 공단의 생활안정자금융자사업은 저소득. 취약계층의 복지수준 제고에 기여한 점 등을 인정받아 1위(매우 우수) 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연속 1위 사업으로 평가 받게 되었다.

 

한편, 공단의 ‘근로자생활안정자금융자사업’은 저소득 노동자의 가계부담 경감과 생활지원을 위해 결혼자금, 의료비, 자녀학자금 등을 저리로 융자해 주는 제도로서, 1996년 시행 후 2017년까지 총 222,000명에게 약 1조 2천억원(복권기금 2천 6백억원 포함)이 지원됐다.

 

융자조건은 1년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이며 한도는 1인당 2천만원으로 별도의 담보 제공 없이 공단의 신용보증제도를 이용하면 된다.

 

신청일 현재 소속 사업장에 3개월 이상 근무중이고 전년도 월평균 소득이 중위 소득의 2/3 이하(‘18년 246만원)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다.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은 “핵심기업의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업 및 고용위기지역(군산.거제시.통영시.고성군.창원 진해구·울산 동구) 노동자 지원 강화를 위해 융자요건 완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생활안정자금융자제도가 저소득.취약계층 노동자에 대한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융자 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근로복지공단 콜센터(1588-0075)나 인터넷(근로복지넷, http://www.workdream.net/)으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