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앞바다에 들어선 등대 성능 시험장, 10일 문 연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여수 앞바다에 들어선 등대 성능 시험장, 10일 문 연다 

– 10일 항로표지기술지원센터 개소… 육·해상 실증시험과 기술 지원 역할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등대시설의 성능 시험 및 산업체 기술지원을 위해 구축한 ‘항로표지기술지원센터*’가 10일(목) 개소식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전남 여수시 화양면 화양로 1436-29

 

현재 국내에는 등대, 등부표* 등 총 5,289개(‘18.3월말 기준)의 항로표지 시설이 있으나, 관련 장비**를 생산하는 국내업체 대부분이 규모가 영세하여 신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 및 실증 시험 등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 항로를 표시하기 위해 바다위에 띄운 시설(도로의 차선 역할)

 

** 항로표지 장비용품 : 등명기(렌즈를 이용해 빛을 외부에 방사하는 기구), 축전지, 원격단말장치, 전원공급장치 등

 

이에, 해양수산부는 한국항로표지기술원(이하 기술원)과 함께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제품의 성능 향상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자 작년 11월부터 여수에 위치한 남해부표관리소(기술원 소속)에 ‘항로표지기술지원센터’ 구축을 추진하여 왔다.

 

이번에 개소하는 센터에는 육?해상 시험장이 마련되어 있으며, 육상 시험장에는 광도 측정실 및 대형배광시험기 등 등대시설의 성능 검증을 위한 장비* 및 전문인력 등이 갖추어져 있다. 상암 축구장의 10배 크기(75,000㎡)에 달하는 해상 시험장에는 제품의 성능 변화와 기능 시험 등을 위한 시설이 구비되어 육?해상 검증을 한 곳에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 시설 : 광도측정실 등 1,546㎡ / 장비 : 대형 배광(빛의 분포상태) 시험기 등 39종 구비

 

이 외에도, 제품 개발, 개발기술 상품화, 교육지원 등 컨설팅 및 기술을 체계적으로 지원하여 국내 항로표지 업계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항로표지기술지원센터가 본격 운영되면 제품의 개발 단계부터 기술을 지원하여 제품 성능을 향상시킴으로써 해상교통의 안전을 확보하고, 업계의 경쟁력을 높여 해외시장 진출기반을 마련하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신 해양수산부 항로표지과장은 “항로표지기술지원센터를 기반으로 업계와 기술원 간 기술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협업을 강화하여, 국내 해양산업의 활성화와 관련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