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입니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입니다.”

 

경찰청,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합동으로 주최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주관하는 교통안전 슬로건 선포식이 4월 25일 오후 2시 코엑스에서 개최되었다.

 

새 슬로건 발표로 교통안전 의식에 대한 전 국민적 관심을 환기하고, 새로운 교통안전 캠페인 문화를 조성하여, 보행자 중심 교통안전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선포식에는 국토교통부 장관, 경찰청 차장,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 주요 정부 인사를 비롯하여 교통안전 유관기관, 지자체, 운수업계, 시민단체, 학회 등 다양한 교통안전 관련 기관에서 참석하여 의미를 더했으며, 일반 시민도 함께하여 교통안전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새롭게 발표된 교통안전 슬로건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입니다.”에는 교통사고 주요 원인인 체계적인 속도 관리를 위하여 교통안전 선진국에 비해 높은 수준의 제한속도를 낮추고 사람 우선, 보행자 중심의 교통체계로 전환하고자 하는 이번 정부의 교통안전 정책 방향을 담았다.

 

이번 슬로건은 전문가 자문, 관계기관 홍보협의회 등으로 후보 안이 마련되었고, 국토교통부 누리집에서 실시한 대국민 설문조사(3. 19.∼3. 25.) 결과를 반영하여 확정되었다.

 

앞으로 범 부처 및 관계기관이 교통안전 대표 슬로건으로 공통 활용될 계획이며, 선포식 이후 TV·라디오 캠페인, SNS(누리집) 등 온라인 홍보, 국내외 교통안전 행사, 차량 스티커, 홍보책자 등 다양한 매체를 이용하여 지속적으로 전파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교통안전 슬로건 선포와 함께 교통안전 캠페인 영상 발표와 다양한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됐다.

 

특히 국토교통부 장관, 경찰청 차장,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직접 무대로 등장하여 선포식 퍼포먼스에 참여하는 모습으로 관심을 모았으며, 이후 주요 참석자들이 함께 무대에서 슬로건 문구와 엠블럼을 공개하며 선포식을 마무리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슬로건 선포식 외에도 교통안전 대책의 가장 핵심이자 대국민 관심도가 높은 속도 하향 정책과 관련하여 다양한 전문가 토론 및 국민 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도 진행했다.

 

공청회에서는 속도 하향 정책 공감대 향상을 위해 교통사고 치사율 감소, 이동 시간 변화의 필요성과 효과에 대해 논의하고, 앞으로의 속도 하향 정책 추진 방향을 제안했다.

 

경찰청,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는 앞으로도 교통안전 선진문화 정착을 위해 함께 협업하여 전 방위적으로 교통안전 홍보를 지속해 나갈 계획으로 교통안전 선진 문화 정착을 위해 국민들의 적극적인 지지와 동참을 당부했다.

댓글 남기기